국제

日 '對韓 수출규제' 부메랑..지난해 무역적자 1.6조엔

노현섭 기자 입력 2020.01.23. 15:56

미중 무역전쟁과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의 여파로 지난해 일본이 2년 연속 무역적자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의 무역적자 규모는 총 1조6,438억엔(약 17조원)을 기록해 지난 2018년(1조2,245억엔)에 이어 2년째 무역적자를 이어갔다.

일본이 지난해 무역수지 적자를 낸 것은 미중 무역갈등으로 자동차부품·반도체 관련 장비 등 주력품목의 대중(對中) 수출이 감소한 것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對韓 무역수지 흑자폭 19% '뚝'
무역전쟁 여파에 2년 연속 적자
3년만에 교역 규모 모두 뒷걸음

[서울경제] 미중 무역전쟁과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의 여파로 지난해 일본이 2년 연속 무역적자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의 무역적자 규모는 총 1조6,438억엔(약 17조원)을 기록해 지난 2018년(1조2,245억엔)에 이어 2년째 무역적자를 이어갔다. 수출액은 전년 대비 5.6% 감소한 76조9,277억엔(약 819조270억원)에 머물렀다. 에너지 가격 하락에 수입은 5.0% 줄어든 78조5,716억엔을 기록해 수출 감소율이 수입 감소율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수출과 수입액이 연간 기준으로 감소한 것은 3년 만이다.

일본이 지난해 무역수지 적자를 낸 것은 미중 무역갈등으로 자동차부품·반도체 관련 장비 등 주력품목의 대중(對中) 수출이 감소한 것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됐다. 여기에 지난해 수출규제로 한국과의 교역에서 흑자가 줄어든 것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로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반도체 등 제조장치 수출이 16.6% 줄어드는 등 대중 수출이 위축되면서 2018년 일본의 최대 수출국이었던 중국은 미국에 선두를 내줬다.

일본은 지난해 한국과의 교역에서 수출이 전년보다 12.9% 감소한 5조441억엔, 수입은 9.1% 줄어든 3조2,287억엔을 나타내며 한국과의 무역수지 흑자폭도 19%나 급감했다. 특히 수출규제로 인한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지난해 대한(對韓) 일본 식료품 수출은 전년 대비 22.6% 줄었고 한국에 대한 전체 자동차 수출은 11.5% 감소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