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스 USA 본선에 사상 첫 양성애자 커밍아웃 출전자 나선다

임병선 입력 2020.01.23. 17:41 수정 2020.01.24. 06:06

2020년 봄 미스 USA 본선에 사상 처음으로 양성애자임을 커밍아웃한 출전자가 나선다.

그가 커밍아웃한 것은 미스 유타 대회를 며칠 앞두고였다.

지난해에도 미스 미얀마 스웨 진 흐텟이 미스 유니버스 사상 처음으로 동성애자임을 커밍아웃하고 출전했다.

2016년에 미스 미주리로 뽑힌 에린 오플래허티는 미스 아메리카 대회에 첫 동성애자 커밍아웃 출전자로 이름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2020년 봄 미스 USA 본선에 사상 처음으로 양성애자임을 커밍아웃한 출전자가 나선다.

화제의 주인공은 주초 미스 유타로 뽑힌 레이철 슬로슨(25)이다. 그는 며칠 전 소셜미디어에 “퀴어가 된다고 플랫폼이 되지는 않는다”며 “내가 성적 소수자(LGBT+)임을 커밍아웃하지 않고 오랫 동안 기다려온 이유는 내가 사랑해야겠다고 마음먹은 사람이 날 규정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야후! 라이프스타일이 23일 전했다.

그는 “인생은 짧고 난 답해지는 것보다 훨씬 많은 질문을 갖고 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사랑하려고 이 자리에 왔다는 것”이라며 “내가 사랑했던 사람들이 날 퀴어라거나 양성애자라고 인정해준다면 자랑스럽겠다. LGBTQ는 날 레이철로 만들어주는 여러 가지 중 하나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커밍아웃한 것은 미스 유타 대회를 며칠 앞두고였다. 물론 1952년 처음 대회가 열린 이후 사상 처음 양성애자 출전자다.

아울러 그는 자신의 얘기가 정신건강 이슈에 새로운 관심을 불러일으켰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번이 다섯 번째 도전이었는데 지난 번 마지막 좌절 때 그는 극단적 선택을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정신병원에도 몇 번 다녀왔고 양극성 장애(Bipolar Disorder) 진단도 받았다. 일년 전 그 밤은 살고 싶지 않았고, 오늘 밤은 이미 커밍아웃을 한 상태란 점만 다르다”고 말했다.

슬로슨은 “왕관을 씌워줘 대단히 고맙다. 난 유타인으로서 올바르게 행동할 것을 약속하고 올해는 내 진실을 공유하는 데 바칠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지난 9년 동안 계속해왔던 질문인 ‘내가 왜 여기 있지?’에 대한 답은 아니다”라면서 “내가 그 이유”라고 설명했다.

물론 슬로슨이 미인 대회의 통념을 깬 첫 여성은 아니다. 지난해에도 미스 미얀마 스웨 진 흐텟이 미스 유니버스 사상 처음으로 동성애자임을 커밍아웃하고 출전했다. 2016년에 미스 미주리로 뽑힌 에린 오플래허티는 미스 아메리카 대회에 첫 동성애자 커밍아웃 출전자로 이름을 올렸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