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오피스텔 성매매 '급습'..현직 검사가 잡혔다

김민찬 입력 2020.01.23. 20:37 수정 2020.01.23. 21:0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현직 검사가 서울에서 성매매를 하다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채팅앱을 통해 성매매 여성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해당 검사는 서울에 파견해 근무중인 지방 검찰청의 간부급 검사였습니다.

김민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어제 저녁 7시쯤, 서울 마포경찰서 바로 건너편에 있는 한 오피스텔에 경찰이 들이닥쳤습니다.

채팅 앱을 이용해 성 매수 남성을 구한다는 글을 추적한 경찰이 현장을 급습한 겁니다.

그런데 오피스텔 안에 있던 성 매수 남성, 다름 아닌 현직 검사였습니다.

술에 취한 상태로 성매매 여성과 함께 있다가 경찰에 적발된 겁니다.

경찰은 해당 검사와 여성을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두 사람을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한 경찰은 여성으로부터 성매매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사를 불구속 입건한 뒤 집으로 돌려보낸 경찰은 오늘 다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검사는 출석 요구에 불응해 경찰서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 검사는 순천지청 소속 간부급 검사로 서울에 있는 다른 기관에 파견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사실 공표 때문에 당시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지만, "이른 시일 내로 해당 검사에게 다시 출석요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해당 검사가 채팅 앱을 이용해 과거에도 다른 성매매를 한 적이 있는지 또, 동행한 사람이 있는지 등을 함께 확인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김민찬입니다.

(영상편집 : 정소민)

김민찬 기자 (mckim@m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