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참여연대 떠난 김경율, 새 시민단체 만든다.. "조국 의혹 계속 추적"

이해인 기자 입력 2020.01.24. 03: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개혁이라는 미명하에 수사 덮을 수 있어 서둘러 준비"

조국 전 법무장관과 친여(親與) 진영을 공개 비판한 뒤 참여연대를 떠났던 김경율〈사진〉 전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장이 경제 권력을 감시하는 새로운 시민단체를 만든다.

김 전 소장은 23일 "조 전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비리 의혹을 밝히는 과정에서 시민단체로서의 기능을 잃어버린 참여연대의 한계를 느꼈다"며 "'경제민주주의21'이라는 이름의 시민단체 창립 준비 위원회를 꾸렸다"고 했다.

경제민주주의21은 기존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처럼 권력형 경제 비리 문제를 고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는 삼성그룹 승계 문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사기 사건 등을 공론화했다. 경제민주주의21은 조 전 장관을 둘러싼 각종 펀드 관련 의혹들도 추적할 예정이다. 김 전 소장은 "이번 정권 대표적인 권력형 비리 사건인 '조국 펀드' 관련 의혹을 계속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소장과 함께 참여연대에서 활동하다 조 전 장관 사태 때 참여연대를 탈퇴한 조혜경 전 참여연대 실행위원도 새 단체에 참여한다. 조 전 실행위원은 참여연대가 김 전 소장을 징계위원회에 올리자 "참여연대가 관변 시민단체로 전락했다"고 비판하며 작년 10월 참여연대를 떠났다. 진보 성향 경제학자로 꼽히는 전성인 홍익대 경제학과 교수도 단체 창립에 동참했다. 창립 준비위원회는 지난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 농단 파기환송심과 관련한 논평을 내고 활동을 시작했다.

김 전 소장은 참여연대를 나온 지 넉 달 만에 서둘러 새 단체를 만드는 이유로 최근 추미애 법무장관의 검찰 개혁을 꼽았다. 김 전 소장은 "검찰 개혁이라는 미명하에 '조국 펀드'와 관련된 상상인 그룹 수사, 정권 핵심 인사 연루 의혹이 나오는 신라젠·라임 펀드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을 우려가 있어 서두르게 됐다"고 말했다. 김 전 소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강연에 참여하는 등 최근 공개 활동을 늘리고 있다. 이에 "정치에 입문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 전 소장은 "최소한 이번 총선은 아니다. (단체 설립의) 진정성을 의심받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