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우한 폐렴에 우한시 '봉쇄령'..대한항공·티웨이 '운휴'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입력 2020.01.24. 11:54

대한항공과 티웨이항공이 중국 우한 노선 운항을 중단했다.

대한항공은 해당 항공편 예약 승객에게 운휴에 대해 안내하고, 2월 이후 우한 노선 운항과 관련해 중국 당국의 조치 사항에 따라 결정할 방침이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중국 운수권 배분에 따라 우한 노선을 주 2회(화·토) 운항할 계획이었다.

국토부는 우한 폐렴이 국내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나라와 중국 우한 간의 국제 항공노선 운항을 한시적으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가 중국에서 급증하는 가운데 2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탑승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걷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한항공과 티웨이항공이 중국 우한 노선 운항을 중단했다.

중국 우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교통수단의 운행을 멈추게 하는 '봉쇄령'을 내리면서다.

2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현재 인천-우한 노선을 운항하는 우리나라 항공사는 대한항공과 티웨이항공이 있다.

대한항공은 주 4회(월·수·금·일) 운항하는 인천-우한 노선을 오는 31일까지 운휴한다. 대한항공은 해당 항공편 예약 승객에게 운휴에 대해 안내하고, 2월 이후 우한 노선 운항과 관련해 중국 당국의 조치 사항에 따라 결정할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우한 폐렴과 관련해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21일 인천-우한 노선에 첫 취항할 예정이었으나 운항 계획을 취소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중국 운수권 배분에 따라 우한 노선을 주 2회(화·토) 운항할 계획이었다.

이밖에 중국 남방항공도 주 4회 인천과 우한을 오가고 있다.

국토부는 우한 폐렴이 국내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나라와 중국 우한 간의 국제 항공노선 운항을 한시적으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또 우리나라와 중국 간의 모든 항공노선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모든 항공사에 격리대상자(의심환자 등) 및 동행자에 대한 항공권 변경 등을 요청했다.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joo501@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