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우한폐렴 의심환자 하루새 7명 늘어..모두 음성판정(상보)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 입력 2020.01.25. 10:25 수정 2020.01.25. 10:36

질병관리본부는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의심환자가 총 32명이며, 판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검사(모든 종류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인)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우한 폐렴 확진환자는 지난 24일과 동일한 2명을 유지하고 있다.

두 번째 확진환자는 이튿날 인후통이 심해져 관할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았고, 기관지염 증상을 확인한 뒤 24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심환자 총 32명으로 확인..확진환자 2명 유지
질병관리본부는 55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두 번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로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이 확진환자는 김포공항 귀국 게이트 검역 과정에서 열이 나고 목이 아픈 증상을 보여 능동감시 대상으로 분류됐다. 이튿날에는 보건소 선별진료를 통해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격리돼 치료중인 국립중앙의료원 모습.(뉴스1 DB)/뉴스1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의심환자가 총 32명이며, 판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검사(모든 종류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인)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우한 폐렴 확진환자는 지난 24일과 동일한 2명을 유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감염병 재난 위기경보도 현행 2단계인 주의(노란색) 수준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다"며 "환자감시체계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환자 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 내 우한 폐렴을 조기에 발견하고 지역사회로 전파되지 않도록 시·도에서 방역대책반을 가동하고 환자감시,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음압격리병실·공기가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설계한 병실)에 치료 중인 국내 확진환자는 35세 중국인 여성과 55세 한국인 남성 2명이다. 첫 확진환자인 중국인 여성은 열이 나고 최근 촬영한 가슴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에서 약간의 폐렴 소견을 보이고 있다. 호흡기 증상은 없는 상태다.

두 번째 확진환자인 55세 한국인 남성도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격리치료 중이다. 이 확진환자는 지난해 4월부터 우한 시에서 근무했으며, 지난 10일 목감기 증상을 처음 느꼈다. 이후 몸살 증상이 심해져 지난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으나 당시 체온은 정상이었다.

지난 22일에는 중국 우한을 떠나 상하이를 거쳐 김포공항에 입국(상하이항공 FM823편)했으며, 검역 과정에서 발열감시 카메라에 열이 37.8도로 확인됐다.

이 확진환자는 인후통(목 통증)이 있었지만 호흡기 증상이 없어 보건당국은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했다. 두 번째 확진환자는 이튿날 인후통이 심해져 관할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았고, 기관지염 증상을 확인한 뒤 24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지난 24일 기준으로 두 번째 확진환자와 접촉한 인원은 총 69명이다. 세부적으로는 항공기 승객 56명, 공항 직원 4명, 택시기사 1명, 아파트 엘리베이터 동승자 1명, 보건소 직원 5명, 가족 2명이다. 접촉자 규모는 보건당국의 추가 역학조사 후 바뀔 수 있다.

sj@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