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美트럼프 "中, 우한 폐렴 억제에 열심..시진핑에 감사"

김예진 입력 2020.01.25. 12:5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중국발 '우한 폐렴'과 관련 중국의 대응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미국에서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음에도 미국을 대표로 감사한다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해왔다"며 "미국은 그들의 노력과 투명성에 크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같은날 미국에서는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인 대표에 시진핑에 감사"
[워싱턴DC=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1.25.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중국발 ‘우한 폐렴’과 관련 중국의 대응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미국에서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음에도 미국을 대표로 감사한다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해왔다”며 “미국은 그들의 노력과 투명성에 크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두 잘 될 것이다. 특히 미국인을 대표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에게 감사한다!"고 적었다.

[서울=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중국의 '우한 폐렴' 대응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2020.01.25.

같은날 미국에서는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24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최근 중국 우한을 방문한 시카고 거주 60대 여성이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낸시 메소니에 박사는 "환자는 1월13일 우한에서 미국으로 돌아왔고 며칠 뒤 증세가 나타나 의료인에 연락했다"면서 "여성은 격리 병동에 입원해 있으며 안정적인 상태"라고 말했다.

아울러 메소니에 박사는 "일부 사람들이 이 바이러스가 미국에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한다"며 "현재로서 미국 공공에 대한 즉각적 위험은 낮지만 상황이 빠르게 전개되고 있다"고 말했다.

CDC는 지난 21일 최근 우한을 다녀온 워싱턴주 거주 3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남성은 미국 내 첫 우한 페렴 확진자다.

한편 중국에서는 현재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41명으로 늘어났다. 확진자는 1287명으로 증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