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봄의 전령사 감상하세요, 지리산 '복수초' 활짝

정경규 입력 2020.01.27. 09:05

경남 산청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지리산 탐방로 주변에 봄의 전령사 복수초가 개화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리산 야생생물보호단의 야생화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따뜻해진 날씨로 인해 복수초는 2018년 2월15일, 지난해 2월5일, 올해는 작년보다 10여일 앞당겨 개화했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설 연휴 기간에 꽃망울을 터뜨린 복수초를 시작으로 예년에 비해 일찍 히어리, 산수유 등 봄꽃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탐방로 주변 복수초, 전년대비 10일 일찍
지리산 복수초


[산청=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산청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지리산 탐방로 주변에 봄의 전령사 복수초가 개화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리산 야생생물보호단의 야생화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따뜻해진 날씨로 인해 복수초는 2018년 2월15일, 지난해 2월5일, 올해는 작년보다 10여일 앞당겨 개화했다.

복수초는 개화 직전 20일간 기온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데 예년보다 높은 온도로 개화 시기가 앞당겨진 것으로 관찰됐다.

아침엔 꽃잎을 닫고 있다가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점차 꽃잎을 펼치므로 낮 시간대에 아름답게 만개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설 연휴 기간에 꽃망울을 터뜨린 복수초를 시작으로 예년에 비해 일찍 히어리, 산수유 등 봄꽃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