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문수 "신당창당"..홍준표 "총선 각개전투, 좌파만 살판났다"

김민우 기자 입력 2020.01.27. 12:28 수정 2020.01.30. 15:44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7일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당에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목사가 후원 형식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태극기 집회를 극우세력으로 비난하며 멀리하는 한국당의 행보를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신당은 반(反)문재인·반주사파 투쟁에 앞장서고 자유 민주 세력의 대통합에 헌신할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삭발을 마친 후 생각에 잠겨 있다. 2019.09.17. dadazon@newsis.com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7일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당에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목사가 후원 형식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에 올린 글 등에서 "'유승민당'과 통합하기 위해 한국당을 해체하고 태극기를 버리고 좌클릭 신당을 창당하는데 반대한다"며 "자유한국당과 차별화 되는 신당 창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태극기 집회를 극우세력으로 비난하며 멀리하는 한국당의 행보를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신당은 반(反)문재인·반주사파 투쟁에 앞장서고 자유 민주 세력의 대통합에 헌신할 것"이라고 했다.

신당명으로는 "'국민혁명당', '자유통일당' 등이 거론된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14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 참석, 강연을 하면서 질문자를 지목하고 있다. 2020.01.15. yulnetphoto@newsis.com

이에 대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국 총선은 각개전투로 치르고, 총선 후 ‘헤쳐모여’로 재편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며 "경제 폭망, 외교 왕따, 북핵 노예, 실업 폭증으로 3년 만에 판을 뒤집을 호기를 맞이했는데도 갈가리 찢어져 각자 자기 팔만 흔들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보수우파가 대통합을 해야 하는 것이 시대정신인데 한국당과 유승민당은 서로 자기들만 살기 위해 잔 계산하기 바쁘고 태극기 세력은 조원진당, 홍문종당, 김문수당으로 핵분열 하니 좌파들만 살판이 났다"고 비판했다.

김민우 기자 minuk@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