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도와달라" 한 뒤 쓰러진 시민..경찰, 5분의 사투

부산CBS 송호재 기자 입력 2020.01.27. 13:03 수정 2020.01.27. 13:09

부산에서 심장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진 70대 택시운전자가 경찰 도움으로 의식을 회복했다.

26일 오전 5시 50분쯤 부산 중부경찰서 부평파출소에 70대 택시기사 A씨가 찾아왔다.

응급 상황임을 직감한 파출소 직원들은 곧바로 A씨에게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119에 이 사실을 알렸다.

A씨는 소방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도움으로 의식 회복
부산에서 심장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진 70대 남성이 경찰 도움으로 의식을 회복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심장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진 70대 택시운전자가 경찰 도움으로 의식을 회복했다.

26일 오전 5시 50분쯤 부산 중부경찰서 부평파출소에 70대 택시기사 A씨가 찾아왔다.

A씨는 근무 중인 파출소 직원들에게 '도와달라'는 말을 하고 그 자리에 쓰러졌다.

응급 상황임을 직감한 파출소 직원들은 곧바로 A씨에게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119에 이 사실을 알렸다.

직원들은 소방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5분가량 쉬지 않고 응급처치를 이어갔다.

A씨는 소방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응급 상황에서 빠른 판단으로 평소 배운 CPR을 실시했다"라며 "연휴에도 시민 안전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부산CBS 송호재 기자] songas@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