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영아 우한폐렴 의심자 격리..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출입 제한'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 입력 2020.01.27. 18:06 수정 2020.01.27. 19:37

한국 국적의 영아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자로 분류돼 27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 격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원주시 한 보건소 관계자는 <뉴스1> 과 전화통화에서 "어린 아이 의심자가 발생해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서 격리됐다"며 "이 병원도 격리병실과 음압시설을 갖췄지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옮겨질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응급실 출입을 일시적으로 제한한 상황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한폐렴]보건소 "검체 결과 아직 안나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이 연휴기간 동안 해외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관광객으로 붐비고 있다. 2020.1.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 = 한국 국적의 영아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자로 분류돼 27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 격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원주시 한 보건소 관계자는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어린 아이 의심자가 발생해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서 격리됐다"며 "이 병원도 격리병실과 음압시설을 갖췄지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옮겨질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아직 의심자이기 때문에 검체 결과가 나오기까진 시간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응급실 출입을 일시적으로 제한한 상황이다. 병원 관계자는 "현재 응급실 문을 닫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 의심자는 중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lys@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