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원주 생후 15개월된 우한폐렴 의심환자.."국가지정병원 이송"(종합)

권혜민 기자 입력 2020.01.27. 20:12

강원 원주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폐렴) 감염 의심환자가 도내 국가지정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확진 검사가 이뤄진다.

27일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생후 15개월 된 의심환자 A양이 이날 기침 등의 증세를 보여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을 찾았다가 폐렴 증상이 확인돼 병원 내 선별진료소에 격리돼 치료를 받아왔다.

A양은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이날 오후 6시가 넘어 국가 지정병원인 강원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광저우서 입국 후 감기 증상으로 원주 세브란스기독병원 방문
27일 강원 원주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의심환자가 발생해 응급실 출입을 제한하는 안내문구가 게시돼 있다. 이 환자는 이날 저녁 도내 국가지정격리병상인 강원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2020.1.27/뉴스1 © News1 장시원 인턴기자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 = 강원 원주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폐렴) 감염 의심환자가 도내 국가지정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확진 검사가 이뤄진다.

27일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생후 15개월 된 의심환자 A양이 이날 기침 등의 증세를 보여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을 찾았다가 폐렴 증상이 확인돼 병원 내 선별진료소에 격리돼 치료를 받아왔다.

A양은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이날 오후 6시가 넘어 국가 지정병원인 강원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보건당국은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A양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여부를 검사할 예정이다. 결과는 다음날 오전께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A양은 전날인 26일 중국 광저우에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양의 보호자의 경우 마스크 착용 등 능동감시대상에 준하는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병원측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환자가 방문한 이날 오후께부터 응급실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작업을 벌였다.

원주시보건소 관계자는 "검사 결과에 따라 접촉자 관리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oyanarang@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