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광명시, 역사왜곡 논란 도서 전수조사

입력 2020.01.28. 12:13

광명시는 광명시도서관에서 소장 중인 도서 중 일제강점기 일본군의 범죄를 정당화해 논란이 된 '반일종족주의' 도서를 장서 구성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광명시도서관 관계자는 "일본 정부 위안부 피해 사과 문제가 불거지고, 지난해 3·1운동 100주년 기념 등 국가적인 역사 조명 시점에서 올바른 역사 필요성이 재차 강조됨에 따라 '반일종족주의'를 장서 구성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광명)=지현우 기자] 광명시는 광명시도서관에서 소장 중인 도서 중 일제강점기 일본군의 범죄를 정당화해 논란이 된 ‘반일종족주의’ 도서를 장서 구성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광명시도서관 관계자는 “일본 정부 위안부 피해 사과 문제가 불거지고, 지난해 3·1운동 100주년 기념 등 국가적인 역사 조명 시점에서 올바른 역사 필요성이 재차 강조됨에 따라 ‘반일종족주의’를 장서 구성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광명시청 전경.

광명시도서관에서는 ‘반일종족주의’ 도서를 포함해 역사왜곡으로 논란 여지가 있는 도서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해당 12종 도서에 대해 열람과 대출을 제한하고 장서 구성에서 제외할 계획이다.

deck917@heraldcorp.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