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마워요 한국" 中누리꾼, 한국 구호물품 지원에 '감사 인사'

김진방 입력 2020.01.28. 18:49 수정 2020.01.28. 21:56

우리 정부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 등 구호 물품을 지원하기로 하자 중국 누리꾼들의 감사 인사가 이어졌다.

한편, 우리 정부는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며, 추가 지원 방안을 중국과 협의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중국에 구호 물품 지원 관련 속보 [환구망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우리 정부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 등 구호 물품을 지원하기로 하자 중국 누리꾼들의 감사 인사가 이어졌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구호 물품 지원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관련 소식을 속보로 타전했다.

또 망이(網易)망 등도 한국이 우한에 남은 교민들을 위해 전세기를 보내면서 구호 물품을 함께 가져올 것이라고 전했다.

인터넷 매체인 남방플러스도 이날 현대자동차가 500만 위안(8억5천만원 상당) 규모의 의료 구호 용품과 현금 1천만 위안(16억9천만원 상당)을 우한 폐렴 치료와 방지를 위해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현재 중국 내에서 구호 용품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에 현대 자동차가 한국에서 물품을 구매해 가장 빠른 방법을 찾아 운송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국 매체들은 속보와 함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자사 계정에도 관련 보도를 게재했다.

소식을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어려울 때 돕는 게 진정한 친구다", "중국 인민들은 한국의 마스크 200만개 등 물품 지원에 매우 감사한다", "우정의 손길에 감사하다" 등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며, 추가 지원 방안을 중국과 협의 중이다.

중국 누리꾼들 감사 댓글 [웨이보 캡처]

chinaki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