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우한 교민 전세기 탑승 집결 취소.."일단 대기" 긴급 공지

이지예 입력 2020.01.30. 05:19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 일대에서 전세기로 우리 교민들을 데려오기 위한 일정이 변경됐다.

주 우한 총영사관은 30일 새벽 홈페이지에 올린 긴급 공지를 통해 "중국 측의 허가 지연으로 1월 30일 목요일 임시 비행편 탑승을 위해 오전 10시 45분까지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공지를 변경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 우한 총영사관, 30일 새벽 긴급 공지 "중국 측 허가 지연"
[인천공항=뉴시스]고범준 기자 = 29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정비고에서 정비사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대한항공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2020.01.29. photo@newsis.com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 일대에서 전세기로 우리 교민들을 데려오기 위한 일정이 변경됐다.

주 우한 총영사관은 30일 새벽 홈페이지에 올린 긴급 공지를 통해 "중국 측의 허가 지연으로 1월 30일 목요일 임시 비행편 탑승을 위해 오전 10시 45분까지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공지를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되신 분들은 아침 일찍 이동하지 마시고 현재 계신 곳에서 다음 공지를 기다려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중국 측 허가가 지연된 구체적 배경은 언급하지 않았다.

영사관은 이날 앞선 공지문에서는 "중국 측 비행 허가가 변경됐다"며 "1월 30일 목요일 15시 및 17시에 임시 비행편에 탑승하기로 했던 분들은 아침 10시 45분까지 톨게이트로 집결 하기로 했던 계획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일 오전 중에 재 공지할 예정이니 일단 대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날 영사관은 30일 오후 3시와 5시 출발 항공편에 탑승하는 교민들에게 당일 오전 10시 40분까지 우한공항 톨게이트로 집결해 달라고 공지했었다.

우리 정부는 30일과 31일 이틀간 전세기 4편을 보내 우한 교민 720명을 이송하는 계획을 짜고 중국 당국과 막바지 협의를 진행해 왔다. 임시 항공기는 양일간 하루 두 대씩 운행될 계획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