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윤석열 "靑선거개입 공판 인력 늘려라"..이성윤 응할까?

김재환 입력 2020.01.30. 16:20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관련자들을 대거 기소한 검찰이 곧바로 재판 준비에 돌입했다.

검찰은 다음달 3일 인사 이동으로 공소 유지에 필요한 인원이 빠져나갈 것에 대비해 인력 충원 등 방안을 검토 중이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전날 불구속 기소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13명의 공소 유지에 필요한 인원 배치를 논의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사이동 앞두고 공소유지 인원 배치중
윤석열, 타청 발령자도 '공판 참여' 지시
수사팀, 이성윤에 "인원 늘려달라" 요청
여권 비판 거세..치열한 법정 공방 대비
[서울=뉴시스]홍효식·김근현 기자 = 이성윤(왼쪽)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이다. 2020.01.29.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관련자들을 대거 기소한 검찰이 곧바로 재판 준비에 돌입했다. 검찰은 다음달 3일 인사 이동으로 공소 유지에 필요한 인원이 빠져나갈 것에 대비해 인력 충원 등 방안을 검토 중이다. 수사팀은 서울중앙지검에 인력 충원을 요청한 상태인데, 이성윤 지검장이 이에 응할지 주목된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전날 불구속 기소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13명의 공소 유지에 필요한 인원 배치를 논의하고 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은 인사 이동으로 다른 검찰청에서 근무하게 되는 수사팀 인원을 직무대리로 발령 내 공판에 참여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을 지휘한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는 다음달 3일 수원지검 평택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이와 함께 수사팀은 공소 유지에 필요한 인력을 충원해달라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관련자들을 무더기로 재판에 넘긴 검찰은 수집한 증거들을 토대로 혐의 입증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현 정부·여당 관계자들을 상당수 기소한 상황에서 검찰이 적잖은 부담을 갖고 재판 준비에 신속히 나섰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기소된 이들도 치열한 법정 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검찰의 무리한 기소에 맞서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다"고 말했다.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도 SNS 등을 통해 "재판을 통해 무죄를 받든 말든 일단 기소하겠다는 무책임한 공소권 남용"이라고 반발했다.

여권을 중심으로 검찰에 대한 질타도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유죄를 예단하고 억지로 그 틀에 욱여넣는 견강부회(牽强附會)의 연속"이라며 "대상자를 소환 조사도 하지 않은 채 기소해버리는 억지 기소는 대체 언제부터 검찰에 도입된 기법인지 궁금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백 전 비서관 등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에 배당했다. 형사합의21부는 현재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가족비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무마 의혹 관련 사건을 동시에 맡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일가 비리 의혹 사건과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의 공소 유지를 위한 인원 정비 작업도 하고 있다. 조 전 장관 관련 수사팀을 지휘한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으로 이동할 예정이지만, 신 차장검사와 같은 방식으로 공소 유지에 참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3:5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