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MBC, 반년만에 월화극 재개..3월 '365' 방송

김지예 입력 2020.01.31. 10:36

편성 유연화를 앞세우며 지상파 3사 중 가장 먼저 평일(월화) 드라마를 잠정 중단했던 MBC가 오는 3월 월화극을 재개한다.

MBC는 31일 6개월 만에 월화극을 재개한다고 알리며 첫 주자로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365')을 소개했다.

MBC는 작년 5월 '봄밤'을 시작으로 밤 9시에 드라마를 편성해왔으나 이번 '365'의 정확한 편성시간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MBC 제공

편성 유연화를 앞세우며 지상파 3사 중 가장 먼저 평일(월화) 드라마를 잠정 중단했던 MBC가 오는 3월 월화극을 재개한다.

MBC는 31일 6개월 만에 월화극을 재개한다고 알리며 첫 주자로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365’)을 소개했다.

총 24부작으로 편성된 ‘365’는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사람들이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 버리는 미스터리극이다. 주연으로 이준혁과 남지현이 일찌감치 낙점됐으며 김지수, 양동근이 합류한다. 연출은 ‘운빨 로맨스’의 김경희 PD가, 대본 집필은 ‘에어시티’의 이서윤·이수경 작가가 맡았다.

MBC는 작년 5월 ‘봄밤’을 시작으로 밤 9시에 드라마를 편성해왔으나 이번 ‘365’의 정확한 편성시간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MBC는 “이번에도 시청자의 시청권 확대 입장에서 심사숙고할 예정”이라며 “다양한 길이의 작품에도 편성을 열어 시청자의 선택권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