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中국적이라서..日서 온 '12번 환자' 통보 못받았다

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입력 2020. 02. 01. 14:51

기사 도구 모음

국내에서 발견된 12번째 확진자는 일본에 머물며 현지 확진자와 접촉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는 일본 보건당국으로부터 접촉자의 출국 여부에 대해 통보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1일 "(12번 확진자가) 일본에서 일본인 확진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 부분은 일본을 통해 확인했지만, 정확한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를 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에서 온 中국적의 49세 남성
日확진자 접촉자로 2차감염
日, 접촉자 명단 파악하고도 우리나라엔 통보 안해
질본 "中 국적이라 중국에만 통보한 듯..우리도 마찬가지"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발견된 12번째 확진자는 일본에 머물며 현지 확진자와 접촉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는 일본 보건당국으로부터 접촉자의 출국 여부에 대해 통보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1일 "(12번 확진자가) 일본에서 일본인 확진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 부분은 일본을 통해 확인했지만, 정확한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를 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12번 확진자는 중국 국적의 49세 남성으로 지난 19일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해당 환자는 일본의 확진환자로부터 검사를 권유받았다며, 의료기관을 방문해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고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그런데, 질병관리본부는 12번 확진자가 직접 의료기관을 찾아 자신의 증세와 접촉자 여부를 설명하기 전까지 입국 여부조차 알지 못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정은경 본부장은 "이분이 국적이 중국이다 보니까 일본은 접촉자에 대한 통보를 중국으로 한 상태였다"며 "저희는 이 환자분의 신고를 받고 일본에게 이 접촉자가 맞느냐고 명단을 통해 확인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일본이 접촉자를 파악한 뒤, 접촉자들의 출국 국가로 통보하는 게 아니라, 접촉자 국적의 연락관에게 통보한다"며 "이 사람이 어느 비행기를 타고 어디로 갔는지 까지를 일본 정부가 판단하거나 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도 접촉자가 어떻게 나갔는지 까지는 세세하게 파악해 통보하고 있지는 않다"며 "국적의 문제이기 때문에 아마 중국으로 통보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12번 확진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으로 질본은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다.

[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techan92@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