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북한 "코로나 바이러스 경로 완전 차단" 강조하며 탈북민 송환 중단

양진하 입력 2020.02.01. 15:49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가 북한 접경 도시에서도 잇달아 발생하면서 북한이 지난달 31일부터 중국을 오가는 모든 항공기와 열차 운행을 중단한 데 이어 중국 당국에 탈북민 송환 중단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미국의소리(VOA)는 중국 내 소식통 등을 인용해 북한 정부가 육ㆍ해ㆍ공 국경을 모두 폐쇄한 데 이어 중국에 탈북민 북송 중단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동신문은 사설 통해 “국가적 비상조치 절대 복종” 강조

[NISI20200131_0016037994] 북한 조선중앙TV가 31일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을 철저히 막자’ 제목의 보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생과 예방책 등을 보도했다. 조선중앙TVㆍ뉴시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가 북한 접경 도시에서도 잇달아 발생하면서 북한이 지난달 31일부터 중국을 오가는 모든 항공기와 열차 운행을 중단한 데 이어 중국 당국에 탈북민 송환 중단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미국의소리(VOA)는 중국 내 소식통 등을 인용해 북한 정부가 육ㆍ해ㆍ공 국경을 모두 폐쇄한 데 이어 중국에 탈북민 북송 중단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평소 탈북민 송환과 중국 내 북한 파견 노동자들 및 물품 이동으로 활발하던 북중 접경 지역의 투먼(圖們) 대교 역시 사실상 폐쇄된 상항이다.

북중 접경 도시이자 무역 최대 거점지역인 단둥(丹東)과 옌볜(延邊) 등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발생하면서 북한의 긴장감도 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관 등 공식 통로가 차단됐어도 밀무역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북한으로 유입될 위험성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막기 위한 사업을 강도높이 전개하자’ 제목의 사설에서 주민들에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에 대한 당국의 비상조치에 절대 복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개별적 단위와 사람들이 국가적으로 세워진 규정 밖에서 제멋대로 놀려고 하는 현상들을 드세게 장악 통제하여 국가적인 비상조치에 절대복종하도록 강한 규율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문은 “지금 우리 나라에서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을 철저히 막기 위한 사업이 전국가적으로 힘있게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위생방역체계를 국가비상방역체계로 전환하고 중앙과 도ㆍ시ㆍ군에서 비상방역지휘부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 동안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여러 기사를 게재해 온 노동신문이 사설로 전파 방지를 강조한 건 이례적으로 그만큼 북한 당국도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감염을 막는 제일 좋은 방도는 이 비루스가 우리나라 경내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그 경로를 완전히 차단하는 것”이라며 “국경과 지상, 해상, 공중 등 모든 공간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가 들어올 수 있는 통로를 선제적으로 완전히 차단 봉쇄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경ㆍ항만ㆍ공항 등 국경 통과지점의 검역과 외국 출장자에 대한 의학적 감시, 해외 방문 제한, 외국인 접촉 금지, 국제운송수단 및 관광업 근절, 입국자 격리 시설 마련 등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이어 “신문과 텔레비전, 방송을 비롯한 출판 보도 부문과 보건기관들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의 위험성과 전파경로, 감염증의 증상과 진단, 예방치료와 관련한 위생선전을 집중적으로, 실속있게 진행하여야 한다”며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을 막기 위한 사업에 동원된 검역일군, 의료일군들은 주민들속에서 열이 나거나 호흡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나타나면 즉시에 격리시켜 치료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