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김태호, '험지' 요구에 거창 출마 고수.."고향 품 안에서 정치"

방현덕 입력 2020.02.02. 10:55

자유한국당 소속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2일 "고향의 품 안에서 성숙한 정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국 정치의 '제로섬' 풍토로 인해 많은 분께 상처를 안긴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지사의 이 같은 언급은 고향 거창 출마 의사를 거듭 강조한 것이다.

현재 한국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는 김 전 지사나 홍준표 전 대표 등 당 대표·광역단체장이 출신 인사들에게 수도권 등 험지 출마를 압박하는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교안 농성 천막 방문한 김태호 전 경남지사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27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 농성 중인 청와대 앞 천막을 방문하고 있다. 2019.11.27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2일 "고향의 품 안에서 성숙한 정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국 정치의 '제로섬' 풍토로 인해 많은 분께 상처를 안긴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이 "소 장수의 아들"이라며 "이 세상에 태어나 눈을 뜨자마자 들려온 마구간의 소 울음소리", "꿈을 키우며 자라온 고향의 산천초목" 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며 "고향의 숨결을 마시면서 진지한, 겸손한, 성숙한 정치를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지사의 이 같은 언급은 고향 거창 출마 의사를 거듭 강조한 것이다. 그는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에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현재 한국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는 김 전 지사나 홍준표 전 대표 등 당 대표·광역단체장이 출신 인사들에게 수도권 등 험지 출마를 압박하는 상태다.

고향 창녕이 포함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 공천신청을 한 홍 전 대표도 험지 출마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

banghd@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