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中우한 1천병상 화선산병원 10일만에 완공..본격 운영

김진방 입력 2020.02.03. 10:36 수정 2020.02.03. 12:10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건설한 훠선산(火神山) 병원이 3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신종 코로나 발생지인 우한이 봉쇄된 지난달 23일 건설에 들어간 훠선산 병원은 열흘 만에 1천 개 병상 규모로 완공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민해방군 선발 1천400명 의무인력이 신종코로나 환자 치료
우한 훠선산 병원 [중국신문망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건설한 훠선산(火神山) 병원이 3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과 신화 통신 등에 따르면, 우한시는 전날 인민해방군 병참보장부대에 병원 운영에 대한 권한을 인계했다.

신종 코로나 발생지인 우한이 봉쇄된 지난달 23일 건설에 들어간 훠선산 병원은 열흘 만에 1천 개 병상 규모로 완공됐다.

전체 면적은 3만3천940㎡이며, 군 야전병원 형식으로 설계됐다.

내부에는 중환자실, 외래 진료실, 의료지원부, 음압 병실, 중앙공급창고, 의료 폐기물 임시 보관소 등의 시설을 갖췄다.

입원실은 병실 3개가 의료진 한 조에 배정되며, 좌우 두 개 병실은 음압 병실로 운영된다. 또 병실마다 독립된 화장실과 TV, 공조장치, 5세대 이동통신(5G)망이 설치돼 있다.

훠선산 병원에는 인민해방군에서 선발된 1천400명의 의무 인력이 배치되면, 이들 대부분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베이징에 설립된 샤오탕산(小湯山) 병원에서 복무한 경험이 있다고 신화 통신은 전했다.

훠선산 병원 관계자는 "병원 내 1천 개 병상 모두 배치가 끝났다"면서 "현재 의료 설비와 병실 시설 설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훠선산 병원 병실 내부 모습 [인민일보 캡처]

chinakim@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