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中 신종코로나 사망자 축소 논란.."5분동안 시체 8구 실려나가"

안승섭 입력 2020.02.03. 14:16 수정 2020.02.03. 20:3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한 장례업체 "시신 담을 자루 부족하니 기증해달라" 공개 요청
의료시설 부족이 근본 원인.."치사율, 발표보다 훨씬 높다" 주장도
中 당국 "확산 통제" 주장하지만, 홍콩 연구진 "이미 7만6천명 감염"
'우한 폐렴' 환자들 격리 수용된 진인탄 병원 (우한=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우한 폐렴' 환자들이 격리 수용되어 있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의 진인탄 병원 입원 병동. 2020.1.21 cha@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중국 전역으로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발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 수가 실제보다 축소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일 중국 차이신(財信), 홍콩 명보,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이날까지 사망자 수가 361명이라는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실제 사망자 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의구심이 퍼지고 있다.

실제로 중국 누리꾼 팡빈(方斌)이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우한(武漢) 제5병원 입구에서 촬영한 영상에 따르면 그가 지켜본 5분 동안 무려 8구의 시신이 자루에 담겨 병원 밖으로 실려 나갔다.

그가 병원 진찰실 안에 들어가 보니 한 병상 위에 이미 사망한 환자가 누워 있었고, 병상 머리맡에는 그의 아들이 호흡 곤란 증세를 보이고 있었다.

팡빈이 병원 직원에게 "안에 시신이 얼마나 많으냐"고 물어보자 이 직원은 "아직 많다"고 답한다.

팡빈은 지난 1일 이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다가 당국에 체포돼 다음 날 풀려났다.

특히 우한과 인근 도시인 황강(黃岡) 등의 의료시설과 물자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신종코로나에 감염되고도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라는 것이 현지 언론의 취재를 통해 드러났다.

한 신종코로나 지정병원 책임자는 차이신에 "이틀 동안 병원 내에 80명의 폐부 감염 환자가 있었지만, 입원이 허용된 것은 5명에 불과했다"며 "나머지 75명은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다른 지정병원 의사는 "600명의 중증 환자가 있었지만, 검사 재료인 핵산 검사지가 부족해 단 한 명의 확진 판정도 내리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러한 경우 사망자는 신종코로나 사망자 통계에 잡히지 않고 '보통 폐렴 사망자'나 '미확진 사망자' 등으로 처리된다.

이 병원에서만 이미 5명의 '미확진 사망자'가 발생했다.

우한 시민 류메이(劉梅)는 "지난 21일 시어머니가 폐렴 증상을 나타내 진찰을 받은 결과 '폐부 고도 감염' 진단을 받았지만, 입원을 못 해 집에서 치료했다"며 "결국, 시어머니가 사망했는데 '보통 바이러스성 폐렴'으로 사망 원인이 나왔다"고 전했다.

더구나 이러한 사망자들의 시신은 당국이 화장장에서 즉시 화장해버리기 때문에 나중에 사인을 밝힐 기회 자체가 사라지게 된다.

우한의 한 장례업체는 "시신을 담을 자루가 부족하니 기증해달라"고 공개적으로 요청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당국의 발표대로 이날까지 우한 내 사망자가 224명에 불과하다면 과연 시신을 담을 자루가 부족한 사태가 벌어질 수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도 커지고 있다.

[그래픽] 중국·중화권 신종코로나 확진자 수 현황 (서울=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의 누적 사망자 수가 361명에 달하면서 2003년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섰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중국 당국은 신종코로나의 치사율이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보다 훨씬 낮고, 당국의 노력으로 확산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고 자신한다.

중국 위건위는 3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1만7천205명, 사망자는 361명이라고 발표했다. 치사율이 2%가량이라는 얘기다.

이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치사율 30%나, 사스 치사율 10%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신종코로나 치사율이 사스에 비해 현저히 낮다는 주장에도 의혹은 제기된다.

최근 우한 진인탄(金銀潭)병원과 상하이교통대, 루이진(瑞金)병원이 공동 연구해 의학 전문지 랜싯(The Lancet)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지난달 1∼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99명 중 11명이 사망했다.

치사율이 11%에 달한다는 뜻으로, 이는 신종코로나의 치사율이 당국 발표보다 훨씬 높지 않으냐는 의혹의 근거로 작용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신종코로나 확산 통제에 성공을 거두고 있다는 주장에도 반론이 제기되고 있다.

홍콩대 의학원 가브리엘 렁 원장이 이끄는 연구팀이 컴퓨터 시물레이션 등을 통해 추산한 결과에 따르면 신종코로나 확진자 1명이 주변인 2∼3명에게 병을 전파하고 있으며, 이러한 속도가 유지되면 6.4일 만에 감염자 수가 2배로 늘어날 수 있다.

이에 따라 우한 내에서만 지난달 25일까지 7만5천815명의 신종코로나 감염자가 발생했다는 것이 연구팀의 추론이다.

렁 원장은 "전파력이 약해지지 않는다면 신종코로나 확산은 4월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며 "충칭(重慶), 베이징 등의 대도시에서 1∼2주 간격으로 대유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대대적인 공공위생 방역 조치가 없으면 글로벌 대유행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며 "중국과 교류가 많은 해외 도시들도 사람들의 이동 통제, 공공 집회 취소, 휴교, 재택근무, 의료물자 비축 등 적극적인 방역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ssahn@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