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조원진과 결별 홍문종, 창당 본격화.."태극기·전광훈과 합칠 것"

이승주 입력 2020.02.03. 15:32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와 최근 결별한 홍문종 의원이 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신당 창당을 본격화한다.

홍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이번 주 사무실을 얻고 사무처도 꾸리는 등 사실상 창당 준비가 끝났다. 곧 창당준비위원회에 등록하려 한다"며 "당명은 앞서 알려진 '친박신당'이 아닌 '자유민주공화연대'"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박신당' 아닌 '자유민주공화연대', 곧 창준위 등록
조원진 결별에 "박근혜, 공화당에 메시지 주지 않아"
김문수 자유통일당 "광화문 애국세력·전광훈과 함께"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우리공화당 조원진(오른쪽 두번째부터), 홍문종 공동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 임시 천막을 친 후 광화문 광장을 돌고 있다. .2019.07.06.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와 최근 결별한 홍문종 의원이 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신당 창당을 본격화한다.

홍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이번 주 사무실을 얻고 사무처도 꾸리는 등 사실상 창당 준비가 끝났다. 곧 창당준비위원회에 등록하려 한다"며 "당명은 앞서 알려진 '친박신당'이 아닌 '자유민주공화연대'"라고 전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해 6월 "자유한국당의 역할을 기대하기 쉽지 않아 태극기를 사랑하는 세력을 주축으로 지지층을 결집하러 나섰다"며 한국당을 탈당했다. 이후 우리공화당에 입당해 조 대표와 공동대표를 맡아 태극기 집회를 이끌었지만, 둘 사이 불화설이 꾸준히 흘러나왔다.

결국 지난달 29일 우리공화당 윤리위원회는 홍 의원에게 '탈당 권유' 징계를 의결했다. 윤리위는 홍 대표에 대해 "유튜브 연합회 기자회견에서 친박신당 창당 발표를 하는 등 당에 대한 극심한 해당행위를 했다"고 설명했다.

'탈당 권유'는 징계 의결을 받은 자가 탈당 권유 의결 통지를 받은 날부터 10일 내 탈당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즉시 제명처분하는 중징계다. 이로써 둘은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결별한 이유에 대해 홍 의원은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좀 더 정확하게 짚고 넘어가야 하는데, 박 전 대통령이 공화당에 메시지를 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뉴시스에 밝혔다.

홍 의원 신당이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만큼, 향후 보수통합에 합류하기 보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측과 함께 할 가능성이 크다.

홍 의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향후 태극기 부대와 전광훈 목사 등까지 다 합치려고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전 지사는 지난달 31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한 자유통일당의 대표로 추대됐다. 자유통일당 측은 "광화문 애국세력과 1600여개 자유우파 시민단체를 하나로 결집했다"며 "전광훈 목사는 목회자인 관계로 후원만 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