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日정부 또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에 버려도 영향없어"

장용석 기자 입력 2020.02.03. 15:38

일본 정부가 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 방사성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해 '바다에 버려도 문제가 없다'고 재차 주장하고 나섰다.

교도통신·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31일 경제산업성 소위원회에서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이 가장 현실적인 선택지'란 내용의 최종 보고서가 제시된 것과 관련, 이날 외무성에서 각국 대사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일 외교관 설명회 "처분량·농도 결정되면 다시 평가"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의 방사성 오염수 탱크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가 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 방사성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해 '바다에 버려도 문제가 없다'고 재차 주장하고 나섰다.

교도통신·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31일 경제산업성 소위원회에서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이 가장 현실적인 선택지'란 내용의 최종 보고서가 제시된 것과 관련, 이날 외무성에서 각국 대사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특히 이날 설명회에서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버릴 경우 주변국에 미칠 영향'에 대한 질문에 "처분할 (오염수의) 양이나 (방사성 물질) 농도가 결정되면 영향평가를 다시 실시하는 걸 검토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현 시점에선 영향이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 원전 운용사 도쿄전력 측이 그간 주장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오염수에 포함돼 있는 방사성 물질을 희석 처리해 기준치 이하로 농도를 낮추면 바다에 버려도 괜찮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국내외 원전에서도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거나 수증기로 만들어 대기 중에 방출한 적이 있다"며 "해양 방출이 대기 중 방출보다 방사성 감시체제 구축이나 관련 설비 운용 면에서 용이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로 가동이 중단됐으나, 이후에도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한 냉각수가 주입되고 있는 데다 외부의 지하수까지 원전 건물 내로 흘러들어 원전 내에선 하루 평균 100톤 이상의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되고 있다.

도쿄전력은 이 오염수의 외부 유출을 막기 위해 원전 건물 주변에 설치한 우물을 통해 이를 퍼 올린 후 원전 부지 내 물탱크에 저장해두고 있지만, 오는 2022년 8월이면 이 물탱크도 포화상태(약 137만톤)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그 후속처리 방안 마련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특히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 측은 현재 원전 부지 내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일부 방사성 물질을 걸러냈다는 의미의 '처리수'(處理水)라고 부르고 있으나, 전문가들은 이 처리수에도 트리튬(삼중수소)와 같은 방사성 물질이 남아 있다는 점에서 '바다에 버릴 경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각국 대사관 관계자들을 상대로 후쿠시마 원전 문제에 관한 설명회를 한 건 작년 11월 이후 약 2개월 만이며, 2011년 원전 사고 발생 이후로는 이번이 105번째다.

이날 설명회엔 일본에 주재하는 23개 국가·지역 대사관 관계자 28명이 참석했다.

ys4174@news1.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