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인영 "앞으로 2주 신종코로나 중대고비..국회비상행동 제안"

강병철 입력 2020.02.04. 09:58 수정 2020.02.04. 09:59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관련, "앞으로 2주가 신종코로나 확산과 관련해 중대 고비로, 신종코로나를 종식하기 위한 국회 비상 행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상황이 언제 종식될지 단언할 수는 없지만 국회의 총력대응이 절실히 요청된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치권, 가짜뉴스·혐오조장 단호히 맞서야"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관련, "앞으로 2주가 신종코로나 확산과 관련해 중대 고비로, 신종코로나를 종식하기 위한 국회 비상 행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상황이 언제 종식될지 단언할 수는 없지만 국회의 총력대응이 절실히 요청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여야가 전날 2월 임시국회 개최를 합의한 것과 관련, "국회를 빨리 연다는데 모두 동의한 만큼 조속한 의사 일정 합의를 촉구한다"면서 "상임위를 열고 국민의 불안을 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이어 "해외에서 무증상 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감염 관리 대상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면서 "방역물품이 우선 지원되도록 취약계층에 대해 보건복지위에서 점검하고 필요하면 예비비 편성도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질병보다 빨리 퍼지는 가짜뉴스, 혐오 조장을 차단해야 한다"며 "가짜뉴스, 사회 일각의 혐오적 주장에 대해 정치권이 단호히 맞서고 자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중국에 마스크 300만개를 제공했다'는 소문 등을 거론, "유감스럽다. 사실과 다른 주장이기 때문"이라며 "마스크 지원은 한중 민간기업과 유학생이 추진한 일로, 물량도 12만개에 지나지 않는다고 한다. 가짜뉴스를 이용해 방역물품 매점매석도 이뤄진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물을 바다로 방류하는 것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매우 잘못된 일로 묵과할 수 없다"면서 "오염수를 버리는 일은 인류에 큰 죄를 짓는 몰염치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soleco@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