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S종속 벗자' 정부 컴퓨터 개방형OS로 전면교체 추진

이연희 입력 2020.02.04. 15:05

올해 말부터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에서 사용하는 컴퓨터 운영체제(OS)가 기존 마이크로소프트사(MS) 윈도우에서 국내 업체가 개발한 개방형 OS로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방부는 우정사업본부도 윈도우OS 외 개방형OS를 시범사용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부터 단계적 확대..2026년부터 대부분 바꿀 듯
국방부·우정사업본부 등 이미 개방형OS 시범 사용
"민간클라우드로 인터넷..PC교체 비용 700억 절감"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7 운영체제(OS·Operation System)에 대한 주요 업데이트 등 기술지원이 종료된 14일 행정안전부 사이버 침해대응 상황실에서 관계자들이 사이버 위협 현황 파악과 대응 지휘, 위협상황 신속전파, 피해확산 방지 등의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2020.01.14.(사진=행안부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올해 말부터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에서 사용하는 컴퓨터 운영체제(OS)가 기존 마이크로소프트사(MS) 윈도우에서 국내 업체가 개발한 개방형 OS로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5년마다 한 번씩 윈도우 기술지원이 종료돼 상위버전으로 교체해야 하는 글레를 벗어나기 위해서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의 '공공기관 PC 개방형 OS 시범도입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지난달 14일 MS사가 윈도우7 기술지원을 종료하면서 각 행정기관과 공공기관 모두 윈도우7을 윈도우10으로 교체해야 했다. 교체대상 305만대 중 현재 301만대(99%)가 바뀐 상태다.

구름OS, 하모니카OS, 티맥스OS 등 개방형OS는 리눅스 기반이다. MS윈도우와 달리 소스프로그램이 공개돼 있다.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PC 운영프로그램이다.

현재 국방부는 우정사업본부도 윈도우OS 외 개방형OS를 시범사용하고 있다. 국방부는 하모니카OS, 우정사업본부는 티맥스OS 등을 시범 사용하고 있다.

행안부는 2월 개방형 OS 도입전략을 세우고 10월부터 일부 인터넷PC에 개방형OS를 도입할 계획이다. 단계적으로 확산 도입해 2026년부터는 공무원 대부분이 개방형OS를 사용하게 될 전망이다. 업무 특성상 어쩔 수 없이 윈도우OS를 사용하는 부처나 기관은 허용할 방침이다.

윈도우에 비해 각 개방형OS는 구동할 수 있는 문서작성 프로그램 등 소프트웨어가 부족한 상황이다. 외부기관과의 문서 호환 등도 풀어야 할 과제다.

행안부 관계자는 "액티스X등 플러그인을 올해 말까지 제거할 계획"이라며 "개방형OS에서 작동되는 한글, 브라우저, V3백신 등도 개발·확산 중"이라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하반기부터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 가상 PC환경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는 DaaS(Desktop as a Service)로 전환하고 개방형OS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3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민간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PC 환경에서 원격으로 데이터센터에 접속해 인터넷을 이용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PC를 책상에 두지 않아도 된다.

기존에는 보안상 중앙부처 공무원 1인이 사용하는 물리적PC는 업무용과 인터넷용 2대였으나 DaaS를 도입하면 1대로 줄어들게 된다. 행안부는 이로써 기존 PC구매비용의 최대 72%, 최소 연간 700억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행안부는 10월까지 중앙부처 등 공공기관에 적용할 수 있는 보안기준과 표준모델을 개발하도록 하고 10월 중 DaaS 시범도입·호환성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행안부 최장혁 전자정부국장은 "개방형OS 도입을 통해 특정업체의 종속을 해소하고 예산도 절감하겠다"면서 "개방형OS에 대한 정부수요가 관련 국내 기업 시장참여와 기술투자 기회가 돼 민간 클라우드 시장 확대와 새로운 소프트웨어 생태계 조성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