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미국의소리, "북한 극단적 코로나 방역, 경제에 치명타 우려"

정지용 입력 2020.02.05. 06:33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한 데 이어 평양 주재 외교관의 출입국까지 제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주요 외화벌이 수단이던 외국인을 상대로 한 서비스업도 중단해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한 극단적 쇄국정책이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5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평양 주재 러시아대사관은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차원에서 각국 외교공관의 새로운 직원의 입국을 금지했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이 비상설중앙인민보건지도위원회의 지도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차단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한 데 이어 평양 주재 외교관의 출입국까지 제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주요 외화벌이 수단이던 외국인을 상대로 한 서비스업도 중단해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한 극단적 쇄국정책이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5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평양 주재 러시아대사관은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차원에서 각국 외교공관의 새로운 직원의 입국을 금지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대사관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북한 당국이 외교 공한을 보내왔다며 이같이 전하고, 물품 구매를 위해 북한을 드나드는 평양 주재 외교단도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러시아 대사관은 또 북한 외무성이 지난달 31일 북한에 입국한 일부 외국 공관 직원들의 의료관찰 기간을 이달 15일까지로 연장했다고 덧붙였다. 대사관은 이와 함께 외교공관이나 국제기구 대표부가 북한 외무성에 보내는 서신들은 외무성 면담실 입구에 설치된 우편함을 통해 수령된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 당국은 평양의 호텔과 상점, 식당 등 외국인을 상대로 한 서비스도 무기한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북한이 외국인들에게 공관구역 내 상점만 이용하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이 같은 극단적 폐쇄정책이 경제에는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 입국 금지에 이어 그나마 북한에 체류하는 외국인으로부터의 외화 수입조차 감소할 경우 달러 고갈에 따른 외부로부터의 생필품 조달에 차질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정형곤 선임연구위원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로 북한의 관광 수입 감소는 물론 수출의 25% 가량을 차지하는 북중 국경무역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주요 외환수입의 근간이던) 관광 수입과 해외 근로자 수익 등이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크게 위축되고 그에 따라 외화벌이 측면에서 상당히 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위해 방역 인력 3만 명을 투입하는 등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정지용기자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