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덕수궁 옆 세실극장 옥상, 시민휴식공간으로 탈바꿈..8월 개방

고현실 입력 2020.02.05. 11:20

1970∼1980년대 소극장 문화의 중심이자 한국 연극의 1번지로 불렸던 정동 세실극장이 시민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6일 중구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건물에서 서울교구와 정동 세실극장 옥상에 전망대형 휴게 공간을 만드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5일 밝혔다.

세실극장 옥상 개방은 서울시의 '정동 역사재생활성화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와 전망대형 휴게공간 조성
서울 정동 세실극장 옥상에 조성될 시민휴게공간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1970∼1980년대 소극장 문화의 중심이자 한국 연극의 1번지로 불렸던 정동 세실극장이 시민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6일 중구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건물에서 서울교구와 정동 세실극장 옥상에 전망대형 휴게 공간을 만드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5일 밝혔다. 3월 착공해 8월 준공·개관하는 게 서울시의 목표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는 현재 접근이 제한된 옥상에 총 566㎡ 규모의 휴게 공간을 만들어 벤치·그늘막·녹지 공간 등을 배치하고, 지상에서 옥상을 잇는 엘리베이터도 설치한다. 옥상과 엘리베이터는 향후 10년간 시민에게 개방한다.

재탄생할 세실극장 옥상에서는 서울 도심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옥상에서 바라보면 오른쪽으로는 덕수궁, 왼쪽으로는 로마네스크 양식을 간직한 서울성공회 성당이 시야에 들어온다. 정면에는 세종대로, 서울시청,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위치한다.

서울시는 옥상 개방 시간을 인접한 덕수궁 개방 시간과 동일하게 해 야간개장 등 덕수궁 행사를 조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공사비 13억원은 서울시가 부담하고, 준공 후 시설물 소유권과 유지 관리 권한은 건물 소유주인 대한성공회 서울교구가 갖는다.

서울 정동 세실극장 옥상에 조성될 시민휴게공간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세실극장 옥상 개방은 서울시의 '정동 역사재생활성화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세실극장은 1976년 개관한 후 한국 연극문화의 산실로 자리매김했지만,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2018년 1월 문을 닫았다. 이후 서울시의 지원으로 2018년 4월 재개관해 운영 중이다. 2018년 12월에는 세실극장 주변 덕수궁 돌담길 미개방 구간이 완전히 개통하면서 정동 지역과 접근성이 높아졌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세실극장이 정동의 새로운 문화·역사 탐방 거점이자 정동 역사재생활성화사업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okk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