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일본 이바라키현 지사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방류 용인 못 해"

박세진 입력 2020.02.05. 18:34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생기는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물의 해양 방류를 추진하는 것에 이바라키(茨城)현이 반대하고 나섰다.

5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오이가와 가즈히코(大井川和彦) 이바라키현 지사는 경제산업성 산하의 전문가 소위원회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를 사실상 승인한 것에 대해 전날 반대의 뜻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생기는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물의 해양 방류를 추진하는 것에 이바라키(茨城)현이 반대하고 나섰다.

5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오이가와 가즈히코(大井川和彦) 이바라키현 지사는 경제산업성 산하의 전문가 소위원회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를 사실상 승인한 것에 대해 전날 반대의 뜻을 밝혔다.

오이가와 지사는 정해 놓은 결론에 맞춰 처리 방안을 이행하는 것을 용인할 수 없다면서 오염수 처리에 따른 영향이 적은 방법은 없는지 더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이가와 가즈히코 이바라키현 지사 [이바라키현 웹사이트 캡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논의해 온 전문가 소위는 지난달 31일 회의에서 실행 가능한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제시됐던 해양 방류 및 수증기 방출 가운데 해양 방류가 시행 전례가 있고 사후 모니터링도 쉬운 점을 들어 한층 확실하게 실행할 수 있는 안이라는 경산성의 의견을 사실상 승인했다.

그러나 오이가와 지사는 해양 방류안은 2011년 3월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지역 어민과 행정 관계자들이 한 몸이 되어 출하제한을 풀기 위해 기울여온 노력을 고려하지 않은 채 내린 정해진 결론이라고 비판했다.

후쿠시마와 인접한 지방 정부인 이바라키현을 이끄는 오이가와 지사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과 관련해 공식 의견을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의 오염수 저장 탱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처리수'로 부르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 등을 냉각할 때 발생하는 오염수에서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불리는 정화 장치를 이용해 트리튬(삼중수소)을 제외한 방사성 물질(62종)의 대부분을 제거한 물이다.

일본 정부는 이 물을 기준치에 맞게 재처리해 방류하면 해양 환경 등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다고 강조하지만, 인체에 치명적인 세슘-137, 스트론튬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은 완전히 제거되지 않은 채 남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후쿠시마 어민들은 물론이고 인접한 이바라키, 미야기(宮城)현 지역의 어민들은 오염수의 해양 방류가 어느 정도 회복된 지역 수산업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는 이유를 들어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전문가 소위 의견을 토대로 앞으로 지역주민 등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 처분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그러나 해양 방류로 사실상 방향을 잡은 상황이어서 올 7~9월 예정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이 끝나고 나서 본격적인 방류가 추진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parksj@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