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두렵다 멈춘다"..성 전환 여성 숙명여대 입학 포기

조명아 입력 2020.02.07 20:16 수정 2020.02.07 20:21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숙명 여대 법학부에 최종 합격해 화제가 됐던 트랜스젠더 여성이 학교 등록을 끝내 포기 했습니다.

자신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목소리도 컸지만, 입학을 극단적으로 반대하는 움직임에 두려움을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조명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달 23일, 숙명여대 법학부에 정시로 합격한 22살 A 씨는 바로 화제의 인물이 됐습니다.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한 뒤 지난해 법원에서 성별을 바꾼 트랜스젠더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등록 마감일인 오늘, A 씨는 끝내 입학을 포기했습니다.

A 씨는 인터넷에 '숙대 등록을 포기한다'는 글을 올리며, "일상을 영위할 당연함마저 빼앗겼다"고 토로했습니다.

입학을 포기한 이유는 "작금의 사태가 무섭고, 두려워서"라고 밝혔습니다.

[A 씨/숙명여대 합격 트랜스젠더] "도저히 무서워서 학교 생활 못하겠다, 이런 생각인데 좀 더 심경 정리해서 그렇게 하려고요."

앞서 교내에선 논란이 컸습니다.

[유서연/숙명여대 영문과 (입학 반대)] "기숙사 같이 생활하는 면에서 학우 분들이 불편함을 느낀다면 살짝 문제가 있을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특히 급진적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학내 단체는 크게 반발했습니다.

이들은 극단적으로 '생물학적인 여성만 진짜 여성'이라고 주장하며 A 씨의 입학을 맹렬히 반대했습니다.

[A 씨/숙명여대 합격 트랜스젠더] "제가 버틸 수 있는 한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여기까지라고 생각했어요. 도저히 뭘 못하겠더라고요. (그동안)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결국 A 씨가 등록을 포기하자, 여러 여성·인권 단체와 학생들은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숙대 동문 760여 명은 성명을 내고 "사회적 약자, 소수자와의 동행과 연대는 숙명인의 출발이며 계속 확장해야 할 가치"라고 밝혔습니다.

[신현수/숙명여대 체육교육과 (입학 찬성)] "반대로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보고 그리고 시대도 많이 변하고 있고 그러니까 긍정적으로…"

트랜스젠더 여성의 첫 여대 입학이 국내에선 무산됐지만, 해외에선 낯설지만은 않습니다.

미국의 여대인 '밀스 칼리지'의 경우 트랜스젠더가 학부 학생의 8% 가량을 차지하기도 합니다.

[박한희/트랜스젠더 변호사] "(성소수자 관련) 정책적인 찬반의 문제는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소수자의 존재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그 사람에게 더 이상 살지 말라는 얘기와 다를 바 없고…"

다시 수능 시험을 준비하겠다고 전한 A 씨는 "미지의 존재에 대한 무자비한 혐오는 안 된다"며 "이 사회가 다양한 가치를 포용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조명아입니다.

(영상취재 : 이상용 / 영상편집 : 김재환)

조명아 기자 (cho@m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