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주미 중국대사 "의혹과 루머는 패닉과 인종차별 일으켜"

백나리 입력 2020.02.10. 06:02

추이텐카이((崔天凱) 미국 주재 중국대사는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한 루머를 겨냥, 패닉과 인종차별을 일으킨다고 경고했다.

추이 대사는 이날 미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공화당의 톰 코튼 미 상원의원이 신종 코로나가 중국의 생화학전 프로그램에서 비롯됐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매우 해롭다. 의심과 루머를 일으키고 퍼뜨리는 건 아주 위험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 방송 출연해 신종 코로나 진원 의혹 제기한 미 상원의원 비판
추이텐카이 미국 주재 중국 대사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추이텐카이((崔天凱) 미국 주재 중국대사는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한 루머를 겨냥, 패닉과 인종차별을 일으킨다고 경고했다.

추이 대사는 이날 미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공화당의 톰 코튼 미 상원의원이 신종 코로나가 중국의 생화학전 프로그램에서 비롯됐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매우 해롭다. 의심과 루머를 일으키고 퍼뜨리는 건 아주 위험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렇게 하면) 패닉을 조장하는 것이고 인종적 차별, 제노포비아를 부채질하는 것"이라며 "이 모든 것은 신종 코로나에 대응하는 공동 노력을 정말로 해친다"고 비판했다.

추이 대사는 "많은 것이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면서도 "중국과 미국, 다른 나라의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이 대사는 신종 코로나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 알렸다가 당국의 처벌을 받고 끝내 이 병으로 숨진 34세 의사 리원량(李文亮)과 관련해서는 "그의 사망으로 우리 모두 매우 슬퍼하고 있다"면서도 중국 당국의 대응을 방어했다.

추이 대사는 "그는 좋은 의사였고 헌신적 의사였으며 사람들의 건강을 지키려고 최선을 다했다. 우리는 그에게 매우 감사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신종 코로나의 정체와 영향에 대해 이견이 있는 상황이라면서 "아마 일부가 충분히 빨리 대처하지 않았을 수 있다. 아마 리원량은 다가오는 위험을 다른 이보다 먼저 감지했을 수 있다. 하지만 이런 건 어디서나 발생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문제를 발견할 때마다 우리는 이를 바로잡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코튼 의원은 추이 대사의 인터뷰가 끝나고 트위터에 "음모나 이론이 아니라 사실"이라며 기존의 주장을 고수했다.

nari@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