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대한예방의학회·한국역학회 "외국인 입국금지 부작용 더 커"

구무서 입력 2020. 02. 10. 09:15

기사 도구 모음

대한예방의학회와 한국역학회는 10일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직장 폐쇄나 외국인 입국 제한 등과 같은 조치는 불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비누로 손씻기, 기침예절, 발열·기침 환자의 마스크 착용, 신속한 선별진료소 방문과 해외여행력 등의 정직한 공개가 현재까지 검증된 예방수칙"이라며 "국가 간 상호주의 원칙을 무시한 외국인 입국 제한, 마늘 섭취, 진통소염 연고 도포, 중국산 수입식품 배척 등과 같은 해결책은 아무런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이 더 크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교, 시설 등 장기간 폐쇄 불필요..소독으로 충분
[방콕=AP/뉴시스]7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관광 명소의 한 양복점에서 이곳 주인이 소독제로 출입문을 닦고 있다. 대한예방의학회와 한국역학회는 10일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소독으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충분히 막을 수 있다며 직장 폐쇄는 불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020.02.07.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대한예방의학회와 한국역학회는 10일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직장 폐쇄나 외국인 입국 제한 등과 같은 조치는 불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비누로 손씻기, 기침예절, 발열·기침 환자의 마스크 착용, 신속한 선별진료소 방문과 해외여행력 등의 정직한 공개가 현재까지 검증된 예방수칙"이라며 "국가 간 상호주의 원칙을 무시한 외국인 입국 제한, 마늘 섭취, 진통소염 연고 도포, 중국산 수입식품 배척 등과 같은 해결책은 아무런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이 더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확진 환자가 방문한 시설과 직장환경의 적정 소독으로 충분하며 장기간 폐쇄하는 것은 불필요하다"며 "오히려 공포와 낙인 때문에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만 소모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또 "허베이성과 우한을 제외한 중국 지역의 치명률은 0.3%로 매우 낮고 우리나라의 경우 사망자는 없다"며 "과도한 불안을 조장하거나 효과 없는 과잉대응을 조장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대한예방의학회와 한국역학회는 "전파력이 있는지를 제대로 따지지도 않고 확진 환자가 다녀간 곳을 일단 폐쇄하는 분위기에서는 당사자들이 방역당국을 피해 다니게 된다"며 "불필요한 과잉대응으로 2차 피해를 유발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학회는 "확진 환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대상에 해당되거나 중국 또는 유행국가를 방문한 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이 있는 시민은 지체하지 마시고 보건소에 자발적 신고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 서울대의대 기초연구동 5층 회의실에서 이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