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美 방송인, 봉준호 한국어 수상소감에 "미국 파괴"

구단비 인턴기자 입력 2020.02.10. 12:19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한 가운데, 한국어 수상 소감에 대한 불만이 제기됐다.

미국 블레이즈TV에서 'The White House Brief'를 진행하는 존 밀러는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영화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봉준호라는 사람이 각본상을 수상했다"고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한 가운데, 한국어 수상 소감에 대한 불만이 제기됐다.

미국 블레이즈TV에서 'The White House Brief'를 진행하는 존 밀러는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영화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봉준호라는 사람이 각본상을 수상했다"고 올렸다.

그는 "받아들일 수 있는 연설은 '큰 영광이다, 감사하다' 정도"라며 "그리고 나머지 수상 소감을 한국어로 했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밀러는 "'이런 사람들'은 미국을 파괴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밀러는 다시 트윗을 통해 "'이런 사람들'은 한국인을 칭한 게 아니라 계급갈등을 심화시키는 외국영화를 상으로 주는 사람들"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인종차별적인 발언이네", "차라리 해킹 당했다고 말해라", "좋아하는 작품이 상을 안 탔다고 징징거리네", "외국 영화 제작자들을 '이 사람들'로 지칭하며 계급갈등을 논한다고?" 등의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