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눈물 쏟은 정봉주 "원통하고 서럽지만..저는 영원한 민주당원"

차지연 입력 2020.02.11. 14:56 수정 2020.02.11. 17:28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은 11일 억울함을 호소하면서도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저는 또 이렇게 잘려나간다. 처음엔 이명박 정권에 의해, 그리고 이번에는 어려운 시절을 함께 해왔던 동료들의 손에 의해"라면서도 "저는 영원한 민주당 당원"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 '부적격' 결정 수용.."상급심에서 무죄판결 받아낼 것"
입장 밝히는 정봉주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봉주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 확정과 관련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은 11일 억울함을 호소하면서도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납득할 수 있는 법적 근거와 규정은 없지만 (당이) '국민적 눈높이와 기대'라는 정무적 판단 아래 '감정 처벌'을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원통하고 서러워서 피를 토하며 울부짖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2년 전 이른바 미투라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저의 민주당 복당이 막히고 서울시장 출마도 불허되는 '정치적 처벌'을 받았다"며 "이후 약 2년 가까이 혹독한 재판을 거쳤고 완전하게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저는 또 이렇게 잘려나간다. 처음엔 이명박 정권에 의해, 그리고 이번에는 어려운 시절을 함께 해왔던 동료들의 손에 의해…"라면서도 "저는 영원한 민주당 당원"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을 하며 눈물을 흘린 정 전 의원은 "상급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아 저를 모함하거나 음해하는 세력이 더 이상 다시는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