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10일 만에 털고 일어난 25세 男..독한 약도 안 썼다

김윤미 입력 2020.02.11. 19:4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그런가 하면 11번째 환자는 입원한 지 10일 만인 어제 퇴원했습니다.

25살의 젊은 한국인 남성인데요.

의료진 말로는 열이 있으면 해열제를 준 정도의 대증 치료만 했지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개인의 면역력, 또 조기 진단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입니다.

김윤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어제 퇴원한 11번째 확진환자는 6번째 확진환자인 아버지로부터 감염된 25세 한국 남성입니다.

아버지보다 늦게 격리 치료에 들어갔지만, 더 빨리, 10일 만에 완치돼 퇴원했습니다.

확진 당시에도 가벼운 몸살 기운만 있었는데, 입원 내내 상태가 안정적이었고 후유증도 없었습니다.

[방지환/중앙임상TF팀장] "메르스 때는 폐 손상이 심해서 퇴원 못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이번 환자를 보며 느낀 건 심각한 폐 후유증이 남지 않아서 격리해제 기준과 퇴원 기준이 같아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신종 코로나 감염증은 치료제가 없어 에이즈 치료 등에 쓰이는 항바이러스제를 시험적으로 투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증세 초기에 발견된 건강한 젊은 환자에겐 그런 항바이러스제도 필요 없었다는 게 의료진들의 설명입니다.

[방지환/중앙임상TF팀장] "젊고 건강한 환자들은 항바이러스제를 안 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젊고 건강한 분들은 특별한 치료가 없이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의료진들은 기저질환이 있거나, 노령이거나 중증일 경우 자가 면역만으론 치유가 어렵다면서, 에이즈와 말라리아 치료에 쓰이는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는 치료 권고안을 이번 주 안에 만들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편집: 우성호)

김윤미 기자 (yoong@mbc.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