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제주 관광객 반토막..곳곳에서 "죽겠다" 아우성

변지철 입력 2020.02.12. 09:03 수정 2020.02.12. 11:5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여파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반토막 나는 등 제주지역 경제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

제주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열흘간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모두 20만7천343명으로 이중 내국인 관광객은 19만3천38명, 외국인 관광객은 1만4천305명이다.

지난 설 연휴 직후부터 서서히 관광객 감소 조짐이 보이더니 제주를 관광한 뒤 귀국한 중국인 여성의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 사실이 알려진 지난 1일 이후부터 본격화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관광업계 "제주 신종코로나 청정지역..과도한 우려 접어달라"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여파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반토막 나는 등 제주지역 경제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

신종코로나 사태 제주 관광객 '반토막' (제주=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 2월 3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열흘간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모두 20만7천343명으로 이중 내국인 관광객은 19만3천38명, 외국인 관광객은 1만4천305명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제주 입도 관광객(39만2천363명)과 비교할 때 47.2%(18만5천20명) 줄어든 수치다.

내국인 관광객은 45.0%, 외국인 관광객은 무사증 입국 일시 중단 조치가 더해지면서 65.2% 감소했다.

신종코로나 위기가 확산하기 직전인 지난달 같은 기간(1월 1∼10일, 42만23명)과 비교하더라도 관광객은 50.6%나 줄어들었다.

그야말로 반토막이 난 상황이다.

텅 빈 제주공항 국내선 도착장 (제주=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가 이어지는 지난 2월 3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도착장이 썰렁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설 연휴 직후부터 서서히 관광객 감소 조짐이 보이더니 제주를 관광한 뒤 귀국한 중국인 여성의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 사실이 알려진 지난 1일 이후부터 본격화됐다.

관광객 감소는 그대로 제주경제의 주축이 되는 관광업계에 영향을 미쳤다.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반토막 나면서 도내 한 대형렌터카의 경우 예약 취소가 평소의 2∼3배에 달해 매출이 50% 이상 급감, 사실상 적자로 돌아섰다.

호텔 예약률은 물론 제주시티투어 버스 이용객도, 골프장 이용객도 이전에 비해 50% 이상 줄었다.

전국 최고 매출을 보이던 제주동문시장 야시장도 신종코로나 사태 이전 만큼의 호황을 기대하지 못하고 있다.

김포-제주 항공권이 3천원 [티웨이 항공 홈페이지 캡처]

상황이 이러다 보니 단돈 3천원짜리 김포발 제주행 항공권까지 등장했다.

항공사들은 적자폭을 줄이기 위해 김포-제주 노선은 물론 제주와 국내 다른 지역을 잇는 모든 항공편에 대해 30∼50% 감편 운항하고 있다.

심각한 경영 위기에 직면한 항공사와 호텔, 관광업체 등을 중심으로 무급휴직을 시행하고 있고, 일부는 임시 휴업도 검토하고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신종코로나 사태가 극에 달하면서 2월까지 가족여행 자체가 없어졌다. 3월에는 초·중·고등학교가 정상적으로 개학해 사실상 관광비수기에 접어들어 업친데 덮친격이 된다"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광업계 관계자는 "업체들마다 '이러다 죽겠다'고 아우성"이라며 "제주의 경우 확진자가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청정지역이다. 부디 너무 과도한 우려는 접어달라"고 당부했다.

한산한 모습의 제주 누웨마루 거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bjc@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