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요미우리 "이낙연의 정부 징용보상안, 문 대통령이 채택 안 했다"

서승욱 입력 2020.02.13. 00:05 수정 2020.02.13. 06: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 대통령 지일파 의견 안 들어"
청와대 "특정 언론의 특정 시각"

한·일 양국 간 현안인 강제징용 재판과 관련해 지난해 초 당시 이낙연 국무총리가 건넸던 관련 보고서를 문재인 대통령이 채택하지 않았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2018년 10월 30일 대법원이 (징용재판 피고인) 신일철주금(현 일본제철)에 배상을 명령한 확정판결을 내린 뒤 지일파인 이 총리는 전문가 대책반의 좌장 역할을 맡았고, 2019년 초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면담하면서 한·일 관계 전문가들의 의견이 반영된 보고서를 제출했다”고 했다. 요미우리는 보고서에 “원고들에게의 보상은 한국 정부가 전면적으로 책임진다. 그렇지 않을 경우 한·일 관계에 중대한 문제가 발생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일단 알겠다”고 했을 뿐, 최종적으로는 해당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다고 한다. 요미우리는 “사실 이 보고서는 사전에 청와대 측과 협의된 내용이었지만 보고서가 제출됐을 즈음 단행된 청와대 인사 때문에 기류가 바뀌었다”고 했다.

“청와대 내 ‘넘버 2’였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의 오랜 측근인 노영민 실장으로 교체되고, 지일파인 남관표(현 주일대사) 국가안보실 2차장이 김현종 차장으로 바뀌는 등 대일 강경파들이 요직에 취임하면서 일본의 주장을 따르는 듯한 보고서는 결국 창고로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지일파 외교관과 전문가의 의견을 잘 받아들이지 않는 문 대통령, 또 문 대통령과 생각이 비슷한 강경파의 발언력이 강한 현 상황이 한·일 관계 악화로 연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이날 “일본 언론이 어떤 시각으로 보도하는지는 언론사의 자유”라며 “일부 특정 언론이 특정 시각을 가지고 보도한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