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02월 13일 10시 06] 평택 산부인과서 신생아 9명 RSV 감염..보건당국 역학조사

송지영 입력 2020. 02. 13. 09:57

기사 도구 모음

경기 평택시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RSV에 집단 감염됐습니다.

평택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역 내 한 산부인과를 거쳐 간 신생아 9명이 RSV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기 평택시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돼 보건당국이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13일 평택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역 내 한 산부인과를 거쳐 간 신생아 9명이 RSV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RSV 감염증, 영유아나 면역저하자에서 모세기관지염·폐렴 등 감염 일으킬 수 있어

[뉴스 스크립트]

경기 평택시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RSV에 집단 감염됐습니다.

RSV 감염증은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 모세기관지염, 폐렴 등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보건당국은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평택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역 내 한 산부인과를 거쳐 간 신생아 9명이 RSV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지난 6일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신생아실을 중심으로 병원 내부에서 점차 확대된 것으로 보고 병원 내·외부를 방역하는 한편, RSV 잠복기가 2∼8일 정도인 점을 고려해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sjy02@yna.co.kr


[기사 전문]

평택 산부인과서 신생아 9명 RSV 감염…보건당국 역학조사

(평택=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경기 평택시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돼 보건당국이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13일 평택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역 내 한 산부인과를 거쳐 간 신생아 9명이 RSV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6일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신생아실을 중심으로 병원 내부에서 점차 확대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RSV 감염증은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 모세기관지염, 폐렴 등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보건당국은 병원 내·외부에 대해 방역을 하는 한편 RSV 잠복기가 2∼8일 정도인 것을 고려해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산부인과를 거쳐간 신생아들에 대한 역학조사와 동시에 신생아실 등 주요 시설을 방역했다"며 "해당 시설은 산부인과로, 입원기간이 짧고 발병 신생아들도 대부분 퇴원 후 발병한 경우라 병원 폐쇄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stop@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