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산유국 추가감산 무게..국제유가, 사흘째 UP

이준기 입력 2020.02.14. 06:53

국제유가가 13일(현지시간) 사흘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산유국들의 추가 감산 가능성이 커지면서다.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둘러싼 우려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에 대응하고자 산유국들이 추가 감산에 나설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의 기술위원회는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대비하고자 일평균 60만배럴의 임시적인 추가 감산을 권고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국제유가가 13일(현지시간) 사흘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산유국들의 추가 감산 가능성이 커지면서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5%(0.25달러) 오른 51.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 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40%(0.78달러) 오른 56.57달러에 거래 중이다.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둘러싼 우려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에 대응하고자 산유국들이 추가 감산에 나설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의 기술위원회는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대비하고자 일평균 60만배럴의 임시적인 추가 감산을 권고한 상태다.

국제금값은 조금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 대비 온스당 0.5%(7.20달러) 상승한 1578.80달러를 기록했다.

이준기 (jeke1@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