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유마감]유가 3일째 상승..산유국 추가감산 가능성

강민경 기자 입력 2020.02.14. 07:07

국제유가가 13일(현지시간) 사흘 연속으로 상승했다.

국제유가 기준점인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는 전 거래일 대비 0.66달러(1.18%) 상승한 56.4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산유국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여파에 대응하고자 추가 감산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3일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캘리포니아주 시그널 힐의 유전에서 원유가 채취되고 있다.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국제유가가 13일(현지시간) 사흘 연속으로 상승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25달러(0.5%) 상승한 51.42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국제유가 기준점인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는 전 거래일 대비 0.66달러(1.18%) 상승한 56.4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산유국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여파에 대응하고자 추가 감산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3일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pasta@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