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유가, 코로나19 주시 속 사흘째 반등..WTI 0.5%↑

김아영 기자 입력 2020.02.14. 07:39 수정 2020.02.14. 07:39

국제유가가 3거래일째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현지시간 어제(13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5%(0.25달러) 오른 51.42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 50분 기준 배럴당 1.40%(0.78달러) 오른 56.57달러에 거래됐습니다.

코로나19를 둘러싼 우려가 여전하지만, 국제유가가 단기간에 큰 폭으로 하락한 만큼 반등 흐름을 이어가는 양상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제유가가 3거래일째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현지시간 어제(13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5%(0.25달러) 오른 51.42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 50분 기준 배럴당 1.40%(0.78달러) 오른 56.57달러에 거래됐습니다.

코로나19를 둘러싼 우려가 여전하지만, 국제유가가 단기간에 큰 폭으로 하락한 만큼 반등 흐름을 이어가는 양상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