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민주당, 당내외 비판에 임미리 교수 고발 취하

이귀전 입력 2020.02.14. 11:07

더불어민주당이 14일 비판적인 칼럼을 게재한 임미리 고려대 교수에 대한 고발을 취하했다.

민주당 공보국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임미리 교수 및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한다"며 "임 교수는 안철수의 씽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하게 되었던 것"이라며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의 뜻을 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경향신문 캡쳐
더불어민주당이 14일 비판적인 칼럼을 게재한 임미리 고려대 교수에 대한 고발을 취하했다.

민주당 공보국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임미리 교수 및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한다”며 “임 교수는 안철수의 씽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하게 되었던 것”이라며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의 뜻을 표했다.

민주당이 비판적인 칼럼을 게재한 임미리 고려대 교수 고발한 데 대한 대내외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만은 위대한 제국과 영웅도 파괴했다”며 "항상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 가치의 상대성을 인정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 북구을이 지역구인 홍의락 의원 역시 “오만이다.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다. 민주당 이야기”라며 “어쩌다 이렇게 임 교수의 작은 핀잔도 못 견디고 듣기 싫어하는지 모르겠다.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회의장을 나서며 임미리 교수 고발 관련 질문을 받고 있다. 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부적절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민심은 민주당을 자유한국당과 비교하지 않는다. 민주당에 온전하고 겸손하기를 원한다”면서 “이를 알아채지 못하는 민주당 지도부가 안타깝다. 더구나 스스로 검찰을 하늘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당내 뿐아니라 진보 진영 인사들 역시 임 교수를 고발한 민주당에 “나도 고발하라”며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이쯤 되면 막 가자는 거다. 왜, 나도 고발하지. 나는 왜 뺐는지 모르겠네”고, 참여연대 전 공동집행위원장이었던 김경율 회계사 역시 “나도 고발하라. 나도 만약에 한 줌 권력으로 고발한다면, 얼마든지 임미리 교수의 주장을 한점 한 획 거리낌없이 반복하겠다”라고 말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소속 권경애 변호사도 “민주당만 빼고 찍어달라고 아예 고사를 지내신다”라고 비꼰 뒤 “우리가 임미리다. 나도 고소해봐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언론과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독재적 행태다. 이름에만 ‘민주’가 들어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사자인 임 교수는 고발 사실을 밝히면서 ‘민주당 당선운동은 되고, 낙선운동은 안 되냐’고 꼬집었다”며 “파문이 커지고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민주당 고위 인사는 고발을 취하하는 게 좋겠다고 했지만, 물은 이미 엎질러졌다”고 지적했다

이해찬 대표와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이낙연 전 국무총리까지 나서 고발 취소를 요구한 바 있다.

이귀전 기자 frei5922@segye.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