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검열 때문에 '기생충' 中 개봉 불가?..영화팬들 "韓의 자유 부러워"

유세진 입력 2020.02.14. 13:04

중국 영화 팬들은 미 아카데미 영화상(오스카상)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한 '기생충'의 개봉을 고대하고 있지만 진짜로 중국에서 이 영화를 볼 수 있을 것인지, 그렇다면 그 시기는 언제가 될 것인지 전혀 알지 못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중국 영화매체 엠타임(Mtime)은 '기생충'이 오스카상을 수상한 하루 뒤 중국 내 '기생충' 개봉에 대해 어떤 정보도 없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행' '신과 함께' '택시운전사' 등도 개봉 못해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시상식이 끝난 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거버너스 볼'축하연에 참석해 오스카 트로피들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2.10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중국 영화 팬들은 미 아카데미 영화상(오스카상)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한 '기생충'의 개봉을 고대하고 있지만 진짜로 중국에서 이 영화를 볼 수 있을 것인지, 그렇다면 그 시기는 언제가 될 것인지 전혀 알지 못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일부에서는 사회적 불평등과 극심한 빈곤에 대한 강렬한 비판과 사랑 이야기로 '기생충'이 중국에서 개봉하기 어려울 것으로 비관하고 있다.

한국 영화들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중국의 검열 때문에 중국 내 개봉이 좌절됐었다. 중국은 성관계나 폭력, 민감한 정치 문제 및 마약이나 도박 등 사회질서를 해칠 수 있다고 생각되는 문제들을 다룬 영화들의 개봉을 승인하지 않고 있다. 2016년 말레이시아와 홍콩, 대만, 싱가포르 등에서 한국 영화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우며 전 세계에서 9800만 달러(약 1160억원)의 흥행수입을 거둔 영화 '부산행'도 중국에서는 개봉하지 못했다.

큰 성공을 거둔 '신과 함께 : 죄와 벌'(2017)과 '신과 함께 : 인과 연'(2018) 역시 미신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중국에서는 상영이 금지됐다. 1980년 광주 민주화운동 실화를 다룬 '택시운전사'(2017)나 고 노무현 대통령의 삶을 다룬 '변호인'(2013) 역시 중국 당국의 검열로 인해 중국 개봉에 실패했다.

중국 영화매체 엠타임(Mtime)은 '기생충'이 오스카상을 수상한 하루 뒤 중국 내 '기생충' 개봉에 대해 어떤 정보도 없다고 전했다. 대규모 영화 배급업체 아이치이(iQiyi)는 기생충을 언제 중국 관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게다가 중국은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극장들이 폐쇄된 상태이다.

'기생충'이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중국 영화 팬들은 존경심과 동시에 질시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1980년대만 해도 한국과 중국 영화가 동시에 중흥을 맞았었지만 한국은 검열제도와 외국 영화에 대한 스크린 쿼터제를 폐지한 반면 중국은 검열과 스크린 쿼터제를 유지하면서 양국 영화산업에 큰 격차가 벌어졌다고 이들은 지적한다.

특히 한국의 자유로운 사회적·정치적 분위기가 한국 영화의 융성을 이끌며 '기생충'의 첫 외국어 영화 오스카 작품상을 가능하게 만들었다고 부러워하고 있다.

'기생충'을 보고 싶어 하는 중국 영화 팬들은 현재로서는 해적판 비디오에 의존하거나 당국의 방화벽을 피해 해외 스트리밍 사이트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