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찬주 전 육군대장 "아내 관련 보도 사실아냐, 책임 묻겠다"

이은중 입력 2020.02.14. 14:43

4·15일 총선 충남 천안을 선거구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인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14일 최근 한 지역 신문(인터넷)에 나온 자신의 부인 기사와 관련,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신문과 기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은 이날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해당 신문이 '박찬주 전 대장 부인, 공관병 갑질 재판 연기왜?'라는 제목의 기사로 쓴 '2월 10일 검찰구형이 예정돼 있었으나 피고(박 전 대장의 부인)측은 준비 부족을 사유로 변론기일 연기를 신청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자회견 하는 박찬주 전 대장 [촬영 이은중 기자]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4·15일 총선 충남 천안을 선거구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인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14일 최근 한 지역 신문(인터넷)에 나온 자신의 부인 기사와 관련,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신문과 기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공관병 갑질' 논란을 빚었던 박 전 대장은 당내 경선을 앞두고 있다.

박 전 대장은 이날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해당 신문이 '박찬주 전 대장 부인, 공관병 갑질 재판 연기…왜?'라는 제목의 기사로 쓴 '2월 10일 검찰구형이 예정돼 있었으나 피고(박 전 대장의 부인)측은 준비 부족을 사유로 변론기일 연기를 신청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무죄선고를 막기 위해 검찰 측이 요구한 변론기일 연기를 재판부가 받아들인 것"이라며 "변호인 측이 변론 준비 부족으로 연기신청을 한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오히려 "무죄선고를 막기 위한 검찰의 처사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재판을 연기한 것을 두고 천안 정가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자신에 대한) 공천 관련 여론조사와 공심위의 결정에 악영향을 미쳐 그런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지역 신문 기사는 곧바로 상대 경쟁 후보의 밴드에 게시돼 유포됐다.

박 전 대장 측이 이의를 제기하자 이 신문은 변론기일 연기 이유를 삭제한 뒤 해당 기사를 수정, 다시 올렸다.

박 전 대장은 "해당 신문과 기자에 대해 허위사실 공표 등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어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중 물을 마시는 박찬주 전 육군대장 [촬영 이은중 기자]

jung@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