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원희룡·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 합류..시민단체는 이탈(종합)

방현덕 입력 2020.02.14. 15:09 수정 2020.02.14. 15:38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이 합당해 출범하는 '미래통합당'의 최고위원으로 원희룡 제주지사와 새보수당 이준석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이 내정됐다.

박 위원장은 "추가되는 최고위원 4명 중에 현역 의원은 포함이 되지 않을 것 같다"며 "현재까지 원희룡 제주지사와 새보수당 이준석 위원장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신당 최고위 규모에 대해 "12명 이내로 될 것 같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까지 최고위원 인선 완료..한국당 8명에 추가 4명
시민사회단체 측 통준위원 전원 사퇴 "본질적 혁신 피해"
논의하는 통합신당 준비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언주(오른쪽부터), 박형준 공동위원장, 송언석, 김상훈 위원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에서 논의하고 있다. 2020.2.1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이 합당해 출범하는 '미래통합당'의 최고위원으로 원희룡 제주지사와 새보수당 이준석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이 내정됐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의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전날 통준위는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최고위원 4명을 추가하는 식으로 신당 지도부를 꾸리기로 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추가되는 최고위원 4명 중에 현역 의원은 포함이 되지 않을 것 같다"며 "현재까지 원희룡 제주지사와 새보수당 이준석 위원장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나머지 최고위원 2명은 확정되지 않았고, 지금 자세히 이야기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오후 수임기구 논의를 거쳐 16일까지 협의를 완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신당 최고위 규모에 대해 "12명 이내로 될 것 같다"고 했다. 통준위 일각에서 주장한 '한국당 최고위원 순감'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박 위원장은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규모를 4명 더 늘릴 수 있도록 한 신당 공관위 구성 방침과 관련, "공관위원을 늘릴지 여부는 새 지도부가 구성된 뒤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통준위 회의에는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가 추천한 장기표 공동위원장 등 준비위원 6명이 '신당이 혁신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로 전원 사퇴하고 출석하지 않았다.

신당 최고위·공관위에 비(非) 한국당 인사를 절반씩 넣어야 한다고 주장해온 이들은 전날 회의에서 새보수당 등으로부터 '지분을 요구하는 것이냐'라는 비판을 받고 크게 반발한 바 있다.

이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 새보수당,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시간이 없다', '비현실적'이라는 등의 이유로 우리의 주장을 받을 수 없다며 본질적 혁신을 피했다"며 "'변화와 혁신'이라는 절체절명의 과제를 이뤄내지 못한 무능에 통감하며 통준위에서 사퇴한다"고 말했다.

다만 박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그분들이 공관위가 꼭 아니더라도 신당을 만드는 과정에 참여할 기회를 넓혀가자는 논의를 했다"며 "계속 접촉할 것"이라고 했다.

banghd@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