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토 in 월드] 전자현미경으로 본 코로나19 실제 모습

박혜연 기자 입력 2020.02.15. 03:32 수정 2020.02.15. 10:32

미국 연구진이 전자현미경을 통해 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모습을 공개했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는 NIAID 산하 로키마운틴실험실(RML) 연구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자현미경으로 스캔·변환한 사진들을 공개했다.

위 사진 속 노란색으로 표시된 것이 미국 코로나19 감염 환자의 상피세포에서 추출, 실험실에서 배양된 바이러스 모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전자현미경 촬영 사진 ©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로키마운틴 실험실 (NIAID-RML)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미국 연구진이 전자현미경을 통해 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모습을 공개했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는 NIAID 산하 로키마운틴실험실(RML) 연구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자현미경으로 스캔·변환한 사진들을 공개했다.

전자현미경은 빛 대신 음극선을 사용해 일반 현미경으로 볼 수 없는 상세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 NIAID-RML

위 사진 속 노란색으로 표시된 것이 미국 코로나19 감염 환자의 상피세포에서 추출, 실험실에서 배양된 바이러스 모습이다.

© NIAID-RML

NIAID는 이 사진들이 RML 연구원인 에미 드위트 박사 논문에 게재된 것으로, 엘리자베스 피셔 전자현미경 과학자가 촬영한 사진에 RML 시각의학실이 색채를 입혔다고 밝혔다.

© NIAID-RML

NIAID는 공개된 사진 속 코로나19 바이러스 모습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와 많이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두 바이러스 모두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이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연구하기 위해 실험실에서 이 바이러스 샘플을 배양해왔고, 여러 약물로 치료제를 실험하고 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hypark@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