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란 외무부대변인, 삼성 간판 철거 사진에 "복귀 어려울 것"

강훈상 입력 2020.02.15. 05:34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삼성전자의 이란 내 매장의 간판을 철거하는 사진을 게시하면서 불만을 나타냈다.

삼 전자를 소유한 이란 삼 그룹은 20여년간 삼성전자 제품을 현지 조립·유통하고 애프터서비스를 대행했다.

무사비 대변인이 삼성전자를 특정한 것인지, 이란에서 철수하는 외국 기업을 비판하려고 삼성전자의 매장을 예로 든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란 정부, 이란에 협력하지 않은 외국 기업 간판 철거 지시"
이란 외무부 대변인이 트위터에 올린 '철거되는 삼성, LG 간판'이라고 적힌 사진 [이란 외무부 대변인 트위터]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삼성전자의 이란 내 매장의 간판을 철거하는 사진을 게시하면서 불만을 나타냈다.

무사비 대변인은 "이란은 어려울 때 친구를 잊지 않는다"라며 "하지만 일부 외국 기업이 미국의 괴롭힘(대이란 제재)에 가담해 최근 몇 년 사이에 이란을 떠났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외국 회사들은 이란 시장에 복귀하는 것이 매우 어려울 것을 알아야 한다. 한 번 시장을 떠나면 재진입하기가 더 어렵다는 것이 이 사업 세계의 법칙이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사진이 촬영된 장소와 시간은 불분명하지만 '삼성'의 이란어 표기가 적혔다.

이 사진은 이란 일간 함샤리가 이번 주 '철거되는 테헤란의 삼성전자 판매점 간판'이라는 제목으로 내보냈다.

함샤리는 이 기사에서 "삼성전자 간판이 '삼 전자'(Sam Electronic)로 바뀌었다. 이 매장에서는 여전히 삼성전자 제품이 팔리고 있다. 삼 전자는 곧 삼성전자의 제품을 새 브랜드로 대체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라고 보도했다.

삼 전자를 소유한 이란 삼 그룹은 20여년간 삼성전자 제품을 현지 조립·유통하고 애프터서비스를 대행했다.

무사비 대변인이 삼성전자를 특정한 것인지, 이란에서 철수하는 외국 기업을 비판하려고 삼성전자의 매장을 예로 든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일부 이란 현지 언론들은 정부의 지시로 이란에 협력하지 않은 기업의 간판을 철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8년 미국이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일방적으로 파기한 뒤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면서 한국 기업은 물론 외국 기업이 이란 시장에서 상당수 철수했다.

'삼전자'로 바뀐 테헤란의 삼성전자 매장 간판 [함샤리 온라인]

hskang@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