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민일보

[포착] 이 시국에 일본 알몸축제.. 관광객은 전부 마스크

신은정 기자 입력 2020.02.16. 14:55

일본 오카야마시 외곽의 사이다이지에서 매해 열리는 알몸축제가 올해도 15일 개최됐다.

수많은 남성이 벗은 몸을 맞대는 축제인데, 이를 바라보는 관광객들은 하나같이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이런 모습이 알몸축제의 기원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도 알몸축제에 참석한 남성들은 중요 부위만 겨우 가린 훈도시(전통 속옷) 복장을 하고, 나무 부적을 서로 쟁탈하려는 공연을 펼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오카야마시 외곽의 사이다이지에서 매해 열리는 알몸축제가 올해도 15일 개최됐다. 수많은 남성이 벗은 몸을 맞대는 축제인데, 이를 바라보는 관광객들은 하나같이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비되는 장면이 연출됐다.

하다카마쓰리로 불리는 알몸축제는 매년 2월 셋째 주말 열린다. 일본 3대 축제의 하나로 꼽힌다고 한다. 과거 승려들이 설날 고행을 다녀온 뒤에 증표로 받아온 부적을 신도들에게 나눠주곤 했는데, 이걸 서로 받으려고 다툼이 종종 일어났다고 한다. 이런 모습이 알몸축제의 기원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도 알몸축제에 참석한 남성들은 중요 부위만 겨우 가린 훈도시(전통 속옷) 복장을 하고, 나무 부적을 서로 쟁탈하려는 공연을 펼쳤다.

REUTERS 연합뉴스

축제에 참석한 남성들에게 찬물을 뿌리고,

REUTERS 연합뉴스

거리를 행진하는 모습도 매해 그랬던 똑같은 방식으로 재현됐다.

REUTERS 연합뉴스
REUTERS 연합뉴스

그러나 달라진 것이 하나 있었다. 그것은 축제를 지원하거나 구경하러 온 관광객의 모습이었다. 이들은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로 무장했다.

REUTERS 연합뉴스

축제 지원 인력으로 온 소방관들도 하나같이 마스크를 썼고,

REUTERS 연합뉴스

기이한 광경을 카메라에 담는 관광객도 마스크를 잊지 않았다.

REUTERS 연합뉴스


REUTERS 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구조요원 여러 명이 나체 차림의 축제에 참석한 남성 옆에 쪼그려 앉아 대기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담겼다.

REUTERS 연합뉴스

하다카마쓰리 주최 측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이날 관람석 출입구와 안내소 등에 알코올 소독제를 준비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