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사회

"영면하소서"..'투신자 수색중 순직' 경찰 영결식 엄수

정윤아 입력 2020.02.18. 11: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강 실종자 수색에 나섰다가 안타깝게 숨진 고(故) 유재국 경위에 대한 영결식이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치뤄졌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조사에서 "사랑하는 남편과 내 몸 같은 자식, 하나뿐인 형제를 잃은 가족들은 가늠할 수 없는 아픔 속에 있다"며 "(유 경위는) 그 누구보다 굳은 일을 마다하지 않고 솔선수범한 유능한 동료이자 시민보호에 앞장서던 따뜻한 경찰"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故유재국 경위, 가양대교 투신자 수색 중 사망
서울경찰청장 "유능한 동료이자 따뜻한 경찰"
근무했던 한강경찰대 노제후 국립현충원 안치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고 유재국 경위 영결식이 18일 서울 송파구 국립경찰병원에서 엄수되고 있다. 2020.02.18.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한강 실종자 수색에 나섰다가 안타깝게 숨진 고(故) 유재국 경위에 대한 영결식이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치뤄졌다.

서울경찰청 장으로 치뤄진 이날 영결식장에는 유 경위의 영정사진이 올려졌다. 또 단상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각각 수여한 옥조 근정훈장과 경찰공로상도 함께 놓였다.

유 경위의 부인을 비롯한 유족 20여명이 영결식장에 들어서자 200여명의 제복경찰들은 일어서서 예우했다. 영하의 날씨 속에서 부인은 마스크를 쓰고 휠체어에 탄채 담요를 덮고 들어왔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조사에서 "사랑하는 남편과 내 몸 같은 자식, 하나뿐인 형제를 잃은 가족들은 가늠할 수 없는 아픔 속에 있다"며 "(유 경위는) 그 누구보다 굳은 일을 마다하지 않고 솔선수범한 유능한 동료이자 시민보호에 앞장서던 따뜻한 경찰"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경무과장의 대독으로 전해진 조전에서 "국민들과 함께 고인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유 경위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러 나온 서울경찰청 지휘부, 서울경찰청 한강경찰대 소속 대원들, 김영우 미래통합당 의원 등도 고개를 떨구며 애도했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을 비롯한 서울경찰청 지휘부들이 18일 서울 송파구 국립경찰병원에서 엄수된 고 유재국 경위 영결식에서 헌화 후 경례하고 있다. 2020.02.18. photocdj@newsis.com

영결식이 끝난 후 경찰들은 인도 양쪽에 도열해 관이 나가는 마지막 길을 지켰다.

유 경위가 잠든 관은 그가 근무했던 한강경찰대에서 노제를 지낸 후 현충원에 안치된다. 같은 시각 관서별 청사 안에서는 사이렌 방송이 울리고, 30초간 묵념이 진행됐다. 지난 16일부터 서울경찰청 정문 등에 걸린 추모 현수막은 오는 21일까지 게시된다.

앞서 유 경위는 지난 15일 오후 2시께 가양대교 위에서 한강으로 뛰어내린 남성을 수색하다 교각 틈새에 몸이 껴 끝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사망했다.

1981년생으로 2007년 순경공채로 입직한 유 경위는 서울 용산경찰서를 거친 뒤 한강 경찰대로 옮겨와 2년7개월간 10명을 구했다. 또 최우수실적 수상안전요원으로 뽑혀 서울경찰청장려상을 받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