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친일 망언' 논란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청구

진희정 입력 2020. 02. 18. 19:46 수정 2020. 02. 18. 19:53

기사 도구 모음

친일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에 대해 주민소환이 청구됐습니다.

보은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을 구성된 '보은군수 퇴진 운동본부'는 오늘(18일) 정 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청구인 서명부를 보은군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지난해 말 기준 보은 지역 유권자의 15%인 4,415명 이상 서명이 필요한데 퇴진 운동본부는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지난 14일까지 60일 동안 벌인 주민소환 서명운동에 4,672명이 참여해 정족수를 채웠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일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에 대해 주민소환이 청구됐습니다.

보은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을 구성된 '보은군수 퇴진 운동본부'는 오늘(18일) 정 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청구인 서명부를 보은군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이는 주민소환 투표를 실시하기 위한 기본 요건입니다.

지난해 말 기준 보은 지역 유권자의 15%인 4,415명 이상 서명이 필요한데 퇴진 운동본부는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지난 14일까지 60일 동안 벌인 주민소환 서명운동에 4,672명이 참여해 정족수를 채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서명이 유효한지 등을 확인하는 선관위 심사 등이 남아 있어, 실제 주민소환 투표로 이어질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서명부를 접수한 선관위는 주민소환투표 청구 사실을 공표했지만, 실제 심사는 4.15총선이 끝난 뒤 진행할 계획입니다.

검수 작업 이후 서명 정족수 충족에 문제가 없다면, 선관위는 주민소환 투표를 발의하며 정 군수는 이때부터 직무가 정지됩니다.

전체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하고, 과반이 찬성하면 정 군수는 자리를 잃습니다.

앞서 정 군수는 지난해 8월 울산에서 열린 보은 이장단 워크숍에서 "위안부 그거 한국만 한 것 아니다. 한일 국교 정상화 때 모든 것이 다 끝났다고 일본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진희정 기자 (5w1h@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